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로나19 서울 누적 확진자… '1000명당 1명' 넘어서

최종수정 2020.12.05 15:29 기사입력 2020.12.05 15: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격히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서울 누적 확진자가 '인구 1000명당 1명' 선을 넘겼다.


5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서울 발생 확진자는 9951명으로 서울 총 인구수(6월말 기준) 972만846명의 0.1% 선을 초과했다.

10만명당 발생률로 따지면 102.4명으로 자치구별로 보면 서초구(124.7명)가 가장 높았고 이어 관악구(118.5명), 강서구(116.5명), 성북구(112.9명), 용산구(111.1명) 등 순이었다. 10만명당 발생률이 낮아 방역 상황이 비교적 양호한 것으로 관측되는 곳은 금천구(59.4명), 광진구(60.6명), 강동구(66.7명), 강북구(69.0명), 구로구(73.3명) 등이었다. 다만 전날인 4일 하루 서울에서 새로 확인된 환자는 235명으로 사상 최다치 기록을 이틀 연속으로 갈아치운 2일(262명)과 3일(295명)보다는 줄었다.


집단감염 그룹별로 보면 '종로구 파고다타운'(22명), '동대문구 소재 병원'(5명), '구로구 소재 보험회사'(6명), '강서구 소재 댄스교습 관련시설'(5명)과 이와 연결고리가 있는 '강서구 소재 병원'(3명)에서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또한 '영등포구 소재 콜센터'(4명), '강서구 소재 병원(11월)'(4명), '서초구 소재 사우나'(4명), '강남구 소재 연기학원'(3명), '송파구 탁구클럽'(3명) 등과 관련해서도 확진자가 신규로 발생했다.


이밖에 서울의 신규 환자 중 감염경로가 불명확해 조사 중인 사례는 54명으로 집계됐다. 한편 5일 0시 기준 서울의 누적 확진자 9951명 중 100명이 사망했고 6887명이 퇴원했으며 2964명이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