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탄소중립, 다음 정부에 떠넘겨선 안돼…관건은 기술"

최종수정 2020.11.27 15:21 기사입력 2020.11.27 15:08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2050 탄소중립 범부처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11.27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2050 탄소중립 범부처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11.27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2050 탄소중립' 선언과 관련해 실질적 추진을 강조하면서 "우리는 다음 정부에 떠넘겨선 안 된다"며 "우리 정부에서부터 구체적 실행 계획을 세워서 로드맵을 완성하고, 책임진다는 자세로 임해 달라"고 강조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진행된 '2050 탄소중립 범부처 전략회의' 관련 서면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과거 정부는 2030년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2015년에) 제시했으나 이후 실제로는 석탄발전량을 오히려 늘렸다"고 비교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각 부처로부터 탄소중립 추진방안 보고를 청취한 문 대통령은 마무리발언에서 "2050 탄소중립이 과연 현실적으로 가능할까? 다분히 정치적 선언 아닐까?"라는 의문을 던지면서 "이런 의심이 생길 정도로 2050 탄소중립은 어려운 과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 각 부처를 향해 비상한 각오로 더욱 책임감을 갖고 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고 강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결정적 관건은 '기술'"이라며 "유럽연합(EU)은 기술발전을 전제로 2050 탄소중립을 선언한 것이다. 우리도 기술발전을 전제로 해야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전부 친환경차로 교체해도 가격을 낮추지 못하면 대중화가 어렵지 않겠는가. 석탄발전을 줄이고 재생에너지로 교체한다 해도 발전단가가 엄청난 부담이 되면 현실적이지 않다"라며 "충분한 연구개발(R&D) 투자로 기술을 향상시키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혁신기술 1~2개만 세계를 선도해도 목표를 이루는데 선두에 설 수 있다"며 "기술자체가 미래에 굉장한 먹거리가 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열린 2050 탄소중립 범부처 전략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세균 총리, 문 대통령,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2020.11.27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열린 2050 탄소중립 범부처 전략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세균 총리, 문 대통령,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2020.11.27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회의에 참석한 정세균 국무총리도 "2050 탄소중립은 인류 생존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반드시 가야하는, 피할 수 없는 과제"라며 "각 부처는 탄소중립 사회의 청사진을 만들고 누구도 소외되는 일이 없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2050 탄소중립이) 먼 미래의 일이란 생각을 절대로 해선 안 된다"며 "발등에 떨어진 일이라 생각하고, 더욱 단단한 각오와 전략적 사고로 현실을 직시하면서 신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