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능후 "의대생 국시 재응시 불가…안타까움은 있어"(상보)

최종수정 2020.10.22 15:12 기사입력 2020.10.22 14:51

댓글쓰기

野 "인력수급 문제 고려해 기회 부여해야" vs 與 "법과 원칙 문제로 허용 안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의료계의 의대생 국가고시 재응시 기회부여 요구가 지속되는 가운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불가' 입장을 다시 한번 밝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은 22일 복지부 종합 국정감사에서 "의대생들의 국시 재응시는 없다는 게 복지부 입장인가"라고 물었고 박 장관은 "현재로선 없다"고 답변했다.

주 의원은 "의대생들의 집단행동은 잘못이나 국가 기관이 감정을 가져선 안 된다"면서 "의료인력 수급 문제 등을 보고 결정해야 한다"며 재기회 부여를 주문했다.


이에 박 장관은 “정부 역시 그런 부분을 고려해 많은 고심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의대생 국시 재응시는 법과 원칙의 문제로 복지부가 일관된 입장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 의원은 "대한의사협회 등이 국시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의정협의체를 구성하지 않겠다고 하는데 의정합의문에 의대생 국시 문제가 포함돼 있나"고 물었고, 박 장관은 "없다"고 답했다.


강 의원은 "의대생 국시 구제를 전제조건으로 의정협의체 구성이 난관에 부딪히는 것은 국민 약속을 휴지조각으로 만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의대생 국시 문제는 감정의 문제가 아니라 법과 원칙의 문제"라면서 "복지부가 흔들림 없이 법과 원칙을 준수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에 박 장관은 동의를 하면서도 안타까움을 표현했다. 박 장관은 "의대생 국시 문제에 대해서는 안타까움은 있다"라면서 "화가 난다는 감정의 문제가 아니라 모든 일이 순조롭게 진행되지 못한 데 대한 것"이라고 여운을 남겼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