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은행, E1과 그린뉴딜 '맞손'…신재생에너지 개발 MOU 체결

최종수정 2020.10.22 10:19 기사입력 2020.10.22 10:19

댓글쓰기

그린뉴딜 정책을 선도하기 위한 태양광, 풍력, 연료전지, 바이오매스 사업 협력
수소발전의무화제도(HPS) 선제적 대응을 위한 공동 업무추진협약
환경사회책임(ESG) 분야 지속적 협력을 위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추진

21일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E1본사(LS용산타워)에서 ‘그린뉴딜 연계 신재생에너지 공동개발 양해각서 체결식’을 마친 후 신한은행 이정우 PF본부장(가운데 오른쪽)과 E1 김상훈 신사업개발실장(왼쪽)이 기념촬영하는 모습.

21일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E1본사(LS용산타워)에서 ‘그린뉴딜 연계 신재생에너지 공동개발 양해각서 체결식’을 마친 후 신한은행 이정우 PF본부장(가운데 오른쪽)과 E1 김상훈 신사업개발실장(왼쪽)이 기념촬영하는 모습.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신한은행은 E1과 '그린뉴딜 연계 신재생에너지사업 공동개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전일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E1 본사에서 진행된 이번 협약에 따라 신한은행은 최근 신재생에너지 및 수소경제로 사업 영역을 확장한 E1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E1과 관계사가 추진 중인 각종 사업의 금융자문주선 및 리파이낸싱 업무를 효과적으로 추진해 미래성장산업인 그린뉴딜 관련 산업육성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또 신한은행이 자문 및 주선하는 그린뉴딜 관련 사업을 E1에게 우선적으로 참여 제안함으로써 전략적 투자자와 금융기관이 상생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적극적으로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


신한은행은 그린뉴딜 관련 주요사업인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 다양한 최초 타이틀을 보유하고 있다. 국내 최초로 지붕형 태양광 PF를 주선했으며, 이후 수상태양광 사업, 스팀과 연계한 수소연료전지 발전사업, 신재생에너지 연계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관련 사업분야를 선도적으로 발굴해 시장의 선도적 지위를 확고히 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신한은행은 시중은행 최초로 환경사회책임(ESG) 이행을 위한 적도원칙에 가입했으며, 친환경 전략인 '에코트랜스포메이션2020'을 선포했다"며 "신한은행은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도 선도적으로 부응하며 그린에너지 혁신을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