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독일차 불매하자"…獨 소녀상 철거 지시에 뿔난 누리꾼들

최종수정 2020.10.10 12:25 기사입력 2020.10.10 12:20

댓글쓰기

지난 9월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의 눈에 빗물이 고여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지난 9월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의 눈에 빗물이 고여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독일 베를린 당국이 도심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 철거명령과 기간 내 미철거 시 강제 집행하겠다는 엄포를 놓은 가운데, 소식을 들은 우리나라 누리꾼들이 "독일 자동차 불매하자"라며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독일 베를린 미테 구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은 지난달 말 현지 시민단체 '코리아협의회'가 설치한 것이다. 독일에서는 처음으로 공공장소에 설치된 것으로, 까다로운 절차를 거친 결과 지난 7월 관청에서 승인을 받았다.

동상을 설립하기 위해서는 작품의 예술성과 사회적 의미가 있어야 하고 지역 주민의 동의도 필요하다. 시민단체 코리아협의회(Korea Verband)는 지난해부터 소녀상 설립을 추진해왔다. 자칫 일본 대사관이 알게 되면 방해가 될까 봐 계획은 철저히 보안이 유지됐다.


그러나 독일 미테구청은 지난 7일 돌연 소녀상을 철거하라는 내용의 행정명령 공문을 보냈다. 신청 당시 알리지 않은 설명문을 설치해 독일과 일본 간 긴장이 조성됐다는 이유였다. 애초에 미테구에서는 소녀상을 정치적으로 중립적인 예술작품이라고 생각해 1년간의 설치를 허가했으나 그렇지 않다는 사실을 뒤늦게 확인하고 철거 결정을 내린 것이다.


슈테펜 폰 다쎌 미테구청장은 "미테구는 관대하고 개방적이고, 평화롭고 존중하는 태도로 서로를 대하는 100개 국가 출신의 사람들이 살고 있고, 이런 단합성을 해치지 않기 위해 역사적 갈등에서 한쪽 편을 드는 것을 삼가야 한다"라며 "일방적인 공공장소의 도구화를 거부한다"라고 밝혔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지난 3월 20일 한국과 중국, 일본 등 3국 외교장관 화상회의가 끝난 후 도쿄 외무성에서 기자들에게 말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지난 3월 20일 한국과 중국, 일본 등 3국 외교장관 화상회의가 끝난 후 도쿄 외무성에서 기자들에게 말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같은 결정에는 일본 정부의 상당한 압박이 배경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지난달 29일 "철거를 위해 여러 관계자에게 접근해 일본의 입장을 설명하는 행동에 나서겠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지난 1일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과 영상통화에서 베를린 소녀상이 철거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일본 정부의 적극적인 외교 공세로 소녀상이 철거 위기를 맞으며 일본 정부는 "전향적 움직임"이라며 반색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8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에 대해 "민간의 자발적 움직임에 정부가 외교적으로 관여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라며 미온적 태도를 보였다.


소녀상 설치를 주도한 협의회의 한정화 대표는 "협의회가 독일에서 위안부 문제 등 전시 여성 폭력 문제를 알리기 위해 열심히 활동했는데 '공공장소를 도구화했다'라는 지적은 가슴이 아프다"라며 50여 개의 시민단체와 공동대응을 모색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한편 소식을 들은 누리꾼들은 "정면으로 독일에 대응해야 한다. 독일 자동차 불매하자!" 라는 다소 강한 반응을 보이는가 한편, "정부는 조용히 있으면 바보가 된다", "정부가 나서서 싸워주면 좋겠다", "안타깝다" 등 정부의 대처에 아쉬움을 나타내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