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로보틱스, 현대重그룹사 중 첫 단체교섭 마무리

최종수정 2020.09.28 11:08 기사입력 2020.09.28 11: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의 종합 로봇 계열사인 현대로보틱스가 그룹사 중 가장 먼저 단체교섭을 마무리했다.


현대로보틱스는 28일 대구 본사에서 노사합동으로 지난해·올해 2년치 ‘단체교섭 조인식’과 ‘새출범 노사화합 선언식’을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서유성 현대로보틱스 대표이사와 김재형 노조위원장을 비롯한 노사 대표 등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서 대표는 “노사화합을 위해 노력해준 조합원들에 감사를 전하며 미래를 위한 도약의 길에 함께 가자”며 격려했다.


김 위원장도 “조합원들을 위해 어려운 시기에 과감한 결단을 해 준 회사에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회사 발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지지부진했던 현대로보틱스 노사 간 대화는 지난 6월 새 노조가 출범하면서 본격화됐다. 새 노조가 들어서기 전까지 현대로보틱스는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와 마찬가지로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의 ‘4사 1노조’ 원칙에 따라 현대중공업지부 소속이었다.


그러나 ‘4사 1노조’로 인해 교섭 장기화가 매년 관행처럼 되풀이되면서 조합원들의 불만과 피로감이 누적됐다. 이에 조합원들이 기존 현대중공업지부와 결별했고, 새로운 노조를 출범시킨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현대로보틱스는 조합원 130명의 새 노조와 조합원 3명의 현대중공업지부 노조 등 복수노조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조합원 대표노조 자격을 얻은 새 노조는 지난 7월29일 교섭을 시작해 약 2달 만인 이달 22일 2년치 단체교섭에 대한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잠정합의안은 24일 열린 조합원 총회에서 조합원들의 절대적 지지 속에 찬성률 95.5%로 가결됐다.


한편 올해 5월 현대중공업지주에서 물적분할한 현대로보틱스는 지난 6월 KT로부터 500억원투자 유치에 성공하는 등 산업용 로봇 1위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서비스로봇 시장까지 사업 영역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특히 4차 산업혁명 대비 스마트팩토리, 스마트물류 사업 등에도 진출하며 2024년 매출 1조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