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동(부산)휴게소 코로나19 방역 강화...‘간편 전화 체크인’ 시스템 도입

최종수정 2020.09.24 10:40 기사입력 2020.09.24 10:40

댓글쓰기

외동(부산)휴게소 코로나19 방역 강화...‘간편 전화 체크인’ 시스템 도입


풀무원식품(주)가 운영하는 외동(부산방향)휴게소(소장 황선호)가 코로나19 방역 강화의 일환으로 간편 전화 체크인‘ 시스템을 도입하였다고 24일 밝혔다.


추석 연휴를 앞둔 시점 코로나19 재 확산세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휴게소 이용객들의 출입명부를 작성하는 등 방역을 강화하고 있지만 개인정보 유출을 우려하는 이용객들의 불안이 여전하여 출입명부 작성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이용객들이 많아서 방역 강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해당 휴게소는 간편 전화 체크인 시스템을 도입하여 개인정보 유출의 걱정에서 자유롭게 휴게소를 이용할 수 있도록 배려하였다.


휴게소 측에 따르면 휴게소 가상의 전화번호에 전화를 걸어 그 기록이 서버에 기록되어 출입현황을 자동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제 3자에게 개인정보가 누출될 수 있는 가능성을 원천적으로 차단하였다고 한다.


황선호 소장은 “추석 연휴 대규모 이동으로 인한 코로나19 재확산이 우려되고 있는 시점에 최대한 방역에 힘을 기울이고 있으며 휴게소 이용객을 배려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만들어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임소라 기자 mail0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