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리銀-한국신용데이터 '맞손'…"소상공인 비대면 금융 지원"

최종수정 2020.09.23 09:09 기사입력 2020.09.23 09:09

댓글쓰기

서동립 우리은행 중소기업그룹장(오른쪽)과 김동호 한국신용데이터 대표가 소상공인 금융지원 양해각서 체결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동립 우리은행 중소기업그룹장(오른쪽)과 김동호 한국신용데이터 대표가 소상공인 금융지원 양해각서 체결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우리은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금융 지원을 위해 매출관리 플랫폼 ‘캐시노트’운영사인 한국신용데이터와 비대면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전일 이뤄진 협약식에는 서동립 우리은행 중소기업그룹장과 김동호 한국신용데이터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우리은행은 소상공인을 위한 비대면 전용 금융상품 개발 및 애플리케이션(앱) 연계 등을 거쳐 캐시노트 플랫폼을 이용하는 65만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비대면 금융상품 제휴 서비스를 4분기 중에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디지털 금융’과 ‘데이터 경제’의 연계로 마이데이터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혁신적인 소상공인 금융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빅데이터 공유 및 데이터 융합 개발, 데이터 비즈니스를 지속적으로 협력해나갈 계획이다.


한국신용데이터는 우리금융그룹의 핀테크 육성 프로그램인 디노랩 1기 기업으로 전국 65만개 사업장에서 쓰이는 국내 최대 종합경영관리 서비스 캐시노트를 운영하고 있다. 캐시노트는 사용자가 카카오톡만으로 카드매출, 배달앱 매출, 현금영수증 및 세금계산서 내역 등을 관리 할 수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협약으로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비대면 금융채널이 확대됐다”며 “소상공인에게 도움이 되는 협업 모델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