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차 재난지원금, 지급 첫 달 65%썼다…1회 평균 2만4천원 결제”

최종수정 2020.09.17 09:08 기사입력 2020.09.17 09:08

댓글쓰기

토스, ‘재난지원금조회’서비스 이용자 78만명 데이터 분석
“5만원 미만 소액 결제 건수 89%차지, 30~40대가 63%”

1차 재난지원금, 지급 첫 달 65%썼다…1회 평균 2만4천원 결제”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재난지원금의 약 65%가 지급 첫 달에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1회 평균 결제액은 2만4000원으로 소액결제가 대부분이었다.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토스가 재난지원금조회 서비스 이용자 약 78만명을 대상으로 분석 한 결과 전체 사용 금액 중 약 65%인 2555억원이 지급 첫 달에 소비됐다.

재난지원금조회 서비스는 선불카드로 지급된 본인의 재난 지원금 사용 현황과 잔액을 토스애플리케이션(앱) 홈 화면에서 편리하게 조회할 수 있도록 지난 5월14일부터 8월 말까지 선보인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총 77만8000명이 이용했으며, 총 사용 금액은 3952억원, 사용 건수는 1628만건에 달했다. 이용자 연령층은 30대, 40대가 각각 34%, 29%로 전체 연령대 중 63%를 차지했다. 이어 20대 18%, 50대 16% 순을 기록했다.


분석결과, 재난지원금 지급 첫 달인 5월에 사용된 금액은 2555억원으로 총 사용 금액의 65%에 달했다. 이어 6월 29%, 7월 5%, 8월 1% 순으로, 5~6월 전반기 두 달 간 전체 사용액의 94%가 소비 된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1회 5만원 미만 결제 건수는 1454만 건으로 총 1628만건 중 89%를 차지, 타 구간 대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았다. 사용 금액 기준으로 보아도, 5만원 미만인 구간의 누적 사용액은 1901억원을 기록, 총 사용금액의 절반에 달하는 48%를 차지했다. 1회 결제금액 5만~10만원, 10만~30만원 구간은 각각 19%에 그쳐, 주로 소액 결제에 재난 지원금이 많이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토스 관계자는 “ 80만명에 달하는 고객들이 이번 서비스를 활용한만큼 앞으로도 사용자들의 금융과 소비 생활 전반의 불편을 해소하는 다양한 편의 기능을 계속 선보일것” 이라고 덧붙였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