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리 더 얹어드립니다" 오픈뱅킹 선점경쟁 나선 은행

최종수정 2020.09.16 13:52 기사입력 2020.09.16 11:20

댓글쓰기

기존 우대 '오픈뱅킹 우대'로 대체
오픈뱅킹 기능 개선 경쟁도 가열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김민영 기자] 시중은행들이 주요 대출, 예ㆍ적금 금리 정책을 통해 오픈뱅킹 고객을 확보하는 데 열을 올리고 있다. 최근에는 오픈뱅킹 가입 시 우대금리를 제공하는 것을 넘어 아예 기존 우대금리 혜택을 줄이거나 없애고 이를 오픈뱅킹 가입에 따른 혜택으로 대체하는 사례도 눈에 띈다.


16일 은행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지난 달 마이스타일모기지론ㆍ우리아파트론ㆍ우리부동산론ㆍ우리전세론 등 부동산금융상품에서 기존 우대금리 조건의 우대율을 낮췄다. 이에 따라 급여이체 고객 및 연금수급권자에게 제공하던 연 0.3%의 우대금리는 0.2%로, 전액 비거치식 주택담보대출 가입 고객에 제공해온 0.2%의 우대금리는 0.1%로 모두 0.1%포인트 내려갔다.

"금리 더 얹어드립니다" 오픈뱅킹 선점경쟁 나선 은행

우리은행은 대신 오픈뱅킹 가입 항목을 신설해 가입시 0.1%의 우대금리를 제공하기로 했다. NH농협은행은 인터넷뱅킹으로 주담대를 신청할 때 0.1%의 우대금리를 제공하는 항목을 삭제하고 오픈뱅킹 등록시 0.1%의 우대금리를 제공하는 조건을 새로 만들었다.

신한은행은 '인싸 자유적금' 상품 이용시 오픈뱅킹에 가입하면 0.5%의 우대금리를 제공하고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오픈뱅킹을 이용해 다른 은행 계좌에서 이 상품에 입금하는 경우 건별로 1.0%포인트의 우대금리를 적용한다.


하나은행은 '원큐예금' 가입시 오픈뱅킹을 통해 타행 계좌 출금이체를 등록하면 0.3%의 우대금리를 준다. '원큐적금' 가입시에도 오픈뱅킹 이용에 따른 우대금리가 뒤따른다. 오픈뱅킹 이용 동의 및 출금계좌 등록시 0.3%, 하나은행 오픈뱅킹 서비스를 통해 다른 은행 계좌에서 출금이체로 원큐적금에 6개월 이상 납입하면 0.5%의 우대금리를 받는 식이다.


오픈뱅킹은 하나의 은행 앱으로 보유하고 있는 모든 은행의 계좌를 조회하고 출금ㆍ이체까지 할 수 있는 서비스다. 소비자 편익 제고를 위한 디지털 금융혁신을 명분으로 지난해 2월 발표된 금융결제인프라 혁신방안에 따라 같은해 10월 은행권에서 시범실시됐고 12월 핀테크(금융기술) 기업까지 전면시행됐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오픈뱅킹이 특정 은행 한 곳과의 주거래 개념을 희석시키는 성격이라 은행 입장에선 고객을 빼앗길 우려가 있고, 반대로 고객을 새롭게 유치할 수도 있어 경쟁이 치열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고객유치 경쟁場 된 오픈뱅킹
상반기 누적 가입자 4096만명

은행들은 이에 따라 오픈뱅킹 시스템 개편에도 열을 올리고 있다. 우리은행은 최근 모바일 우리원뱅킹으로 제공하는 오픈뱅킹 서비스를 개편해 메인화면에서 모든 은행의 계좌를 한 눈에 조회할 수 있도록 했다. IBK기업은행도 모바일 '아이원뱅크'를 개편해 첫 화면에서 여러 단계를 거치지 않고 곧장 오픈뱅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했다.


신한은행은 '마이자산' 서비스를 통해 은행뿐 아니라 모든 금융업권의 통합 자산관리 서비스, 앱을 실행하지 않고 스마트폰 바탕화면에서 앱을 길게 누르는 것만으로 간편이체를 할 수 있는 '꾹이체'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NH농협은행은 금융자산 수준을 연령대별ㆍ지역별로 비교할 수 있는 '내 금융생활 비교' 서비스를 선보였다. KB국민은행도 예금·대출 거래 화면에서 잔액이 부족하거나 추가금액이 필요한 경우 다른 은행의 계좌에서 국민은행 계좌로 빠르게 이체시킬 수 있도록 하는 '충전' 등 기능을 장착해 오픈뱅킹 서비스를 강화했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지난 1월 1683만명이던 오픈뱅킹 누적 가입자는 지난 6월 말 4096만명으로, 2969만좌이던 계좌는 6588만좌로 늘었다. 금융권 관계자는 "오픈뱅킹이 예상한 것보다 훨씬 더 빠른 속도로 대중화ㆍ보편화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