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 “광복절 되새겨야”…독립유공자 지원 사업 진행

최종수정 2020.08.05 08:41 기사입력 2020.08.05 08:41

댓글쓰기

하이트진로 광복절 기념사업 마스코트인 태극기 두꺼비.

하이트진로 광복절 기념사업 마스코트인 태극기 두꺼비.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하이트진로가 광복절 75주년을 맞아 독립유공자 지원 등 기념사업을 진행한다.


하이트진로는 사내 기부이벤트를 통해 모인 기부금을 한국독립유공자협회에 지원하고 독립선언문 영인본과 한글번역본을 제작해 교육자료로 기부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광복절 기념사업은 8.15 광복절을 되새기며 역사인식을 고취시키자는 취지의 일환이다. 하이트진로는 앞으로도 매년 광복절을 맞아 다양한 기념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하이트진로는 사내 기부이벤트를 통해 모인 기부금을 회사가 매칭그랜트 방식으로 적립해 생존 독립유공자 가정 및 유족 돌봄 사업에 지원하기로 했다. 사내 기부 이벤트는 임직원 및 임직원 가족1인당 815원을 기부할 수 있으며 5일부터 15일까지 진행된다. 815원은 8.15광복절을 기념하기 위한 상징적인 금액이다.


또, 자라나는 청소년들에게 광복절의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한국독립유공자협회와 지역아동센터에 독립선언문 영인본과 한글번역본을 교육용 자료로 제작해 기부한다.

광복절 기념사업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하이트진로는 기부에 동참한 임직원 가족과 한국독립유공자협회에 광복절 기념 티셔츠를 선물할 예정이다.


김인규 대표이사는 “임직원들과 함께 광복절 75주년을 기념하고자 이번 이벤트를 진행하게 됐다”며 “대한민국 독립을 위해 헌신하신 유공자분들께 감사하는 마음과 자라나는 청소년들에게는 광복절을 되새기는 마음이 잘 전달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하이트진로는 하이트맥주와 진로가 합병된 회사로 진로는 1924년 일제 강점기에 민족정신을 이어갈 학교 설립을 위해 시작한 기업이다. 4년뒤 100주년을 맞이하는 하이트진로는 해외독립운동 유적지 지원 캠페인 등을 진행했으며, 꾸준히 지역사회 어려운 이웃을 돌보는 나눔문화 활동을 활발히 이어가고 있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