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OPEC+, 8월부터 원유 감산량 줄이기로…하루 770만배럴

최종수정 2020.07.16 15:24 기사입력 2020.07.16 15:2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OPEC+(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OPEC 협의체)가 오는 8월부터 감산량을 하루 770만 배럴로 줄이기로 합의했다.


15일(현지시간) OPEC+는 이날 열린 장관급 화상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수요급감에 대응해 5~7월 합의한 감산량인 하루 970만 배럴보다 200만배럴 적은 양이다.

즉 8월부터 OPEC+ 소속 산유국에서 공급되는 원유량이 하루 200만배럴 늘어나는 셈이다.


이는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최근 보고서에서 예측한 올 3분기 원유 수요량(하루 9222만 배럴)의 22%에 해당하는 규모다.


압둘아지즈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에너지장관은 "5~6월 감산 할당량을 채우지 못한 일부 산유국이 이를 보충하면 8월 감산량은 합의한 양인 하루 770만배럴 보다 더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원유 수요가 지속적으로 회복하는 흐름으로 감산량을 줄임으로써 늘어나는 공급량이 소진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OPEC+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원유 수요가 급감, 유가가 폭락하자 4월 긴급회의를 열어 5∼6월 산유량을 하루 970만 배럴 줄이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이를 통해 OPEC+는 유가를 끌어올렸다.


이들은 지난달 다시 모여 7월에도 같은 양으로 원유를 감산하기로 합의하고 이를 이행 중이다.


당초 OPEC+는 7월부터 올해 말까지 감산량을 하루 770만 배럴로 줄이기로 했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할 조짐이 보이자 유가를 더 유지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 7월까지 한 달 더 연장했다.


감산 기준은 사우디와 러시아가 하루 1100만 배럴, 나머지 산유국은 2018년 10월 산유량이다.


OPEC+의 4월 합의에 따르면 올해 이후 OPEC+ 산유국은 내년 1월∼2022년 4월까지 하루 580만 배럴을 감산할 예정이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