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잉, 상반기 인도실적 70대에 그쳐…전년比 3분의 1토막

최종수정 2020.07.15 14:05 기사입력 2020.07.15 14:0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미국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이 지난 6월 주문이 취소되거나 주문잔고에서 삭제된 항공기가 183대에 달한다고 밝혔다. 반면 같은기간 인도한 항공기는 10대에 그쳤다.


1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보잉이 60대의 737맥스 주문이 취소됐다고 보도했다. 보잉은 주문이 취소되지는 않았지만 인도 가능성이 거의없는 119대의 737맥스 등 총 123대를 주문잔고에서 제외했다고 덧붙였다. 737맥스는 두 차례의 비행기 추락사고로 총 346명의 사망자를 낸 기종이다.

보잉은 다수의 항공기 임대업체가 737맥스 주문을 취소하고 있다며 취소 가능성이 큰 주문을 제외한 주문잔고도 6월말 기준 4552대로 줄었다고 설명했다.


반면 지난달 신규 주문은 페덱스에서 발주한 767 화물기 1대 뿐이며, 인도한 항공도 여객기 3대와 화물기 및 군용기 7대 등 10대에 불과했다.


보잉은 737추락참사에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수요부진까지 겹치며 올 상반기 인도물량이 70대에 그쳤다. 보잉의 지난해 상반기 인도물량은 239대였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