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트로메딕, 인체통신기반 캡슐내시경 식약처 허가

최종수정 2020.07.10 13:40 기사입력 2020.07.10 13: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인트로메딕 은 지난해 3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개발에 성공한 상부위장관 캡슐내시경 2종(MC2400-U, MC2400-UE)의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 품목허가가 완료됐다고 10일 밝혔다.


이번에 허가를 받은 내시경은 인바디 인체통신기술을 활용하여 사람의 소화기 질환 중 약 54%를 차지하는 식도와 위를 효과적으로 진단할 수 있는 캡슐내시경이다. 인바디 인체통신기술은 사람의 몸에 약한 전류를 흘려 정보전달 매개체로 이용하는 데이터 전송 기술로, 고속 데이터 통신이 가능하여 기존 제품보다 더 많은 정보전달이 가능하다.

기존 유선내시경의 경우 재사용에 대한 우려와 이물감, 공기주입으로 인한 복부 팽만감 등 검진을 어렵게 하는 요소들이 존재했는데, 캡슐내시경은 이러한 단점을 보완해 향후 유선내시경을 대체할 수 있는 수단으로 기대 받고 있다.


인트로메딕 관계자는 “감염병증의 증가, 위장질환의 증가 등으로 인해 캡슐내시경 시장은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식도, 위장, 소장을 비롯한 전체 소화기관을 검진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 유럽연합(EU)의 유럽통합규격(CE) 인증을 진행하고 있으며, 금년 내에 인증이 완료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