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톡 대화 공개' 추미애 "오보 지속하면 상응 조치 할 것"

최종수정 2020.07.10 08:47 기사입력 2020.07.10 08:38

댓글쓰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강주희 인턴기자] 수사지휘권 발동 관련 법무부 입장문 초안 유출 논란에 휩싸인 추미애 장관이 10일 자신의 카카오톡, 텔레그램 메시지를 공개하며 해명했다.


추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제가 작성한 글에 이상한 의문을 자꾸 제기하시는데 명확하게 해드리겠다"며 카카오톡과 텔레그램 메시지 캡처본을 공개했다.

이 대화에는 추 장관이 직접 작성한 입장문 초안을 전달하고, 이후 대변인실에서 초안과 수정안을 다시 보고하는 내용이 담겼다.


추 장관은 "대검에서 온 건의문이라고 제게 보고된 시각은 오후 6시22분이었다"며 "6시40분에 지시와 다르다는 취지의 문안을 작성해 카카오톡으로 보냈고, 수사팀을 포함한다는 대검의 대안내용을 확인한 후 좀더 저의 뜻을 명확히 하고자 7시22분에 다시 추가 수정 문안을 보냈다"고 말했다.


이어 "지시는 바로 법무부 텔방(텔레그램 대화방)을 통해 공유되었고, 보낸 지시 문안 외에 법무부 간부들이 만든 별도의 메세지가 7시39분에 들어와 둘 다 좋다고 하고 공개를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때문에 통상 장관 비서실은 sns로 전파하고 법무부 대변인실은 언론인들에게 공지를 하기에 이 건도 달리 오해할 만한 점이 없다"면서 "특정 의원과의 연관성 등 오보를 지속하며 신용을 훼손한다면 상응한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음을 미리 알려드린다"고 했다.


10일 수사지휘권 발동 관련 입장문 초안 유출 논란에 휩싸인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한 카카오톡과 텔레그램 대화 캡쳐본./사진=추미애 페이스북 캡쳐

10일 수사지휘권 발동 관련 입장문 초안 유출 논란에 휩싸인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한 카카오톡과 텔레그램 대화 캡쳐본./사진=추미애 페이스북 캡쳐



앞서 추 장관이 '검언유착' 사건 수사지휘권 관련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입장문을 발표하기 전,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장관 입장문 가안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시하면서 법무부 내부 논의를 여권 인사들과 의논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휩싸였다.


논란이 확산하자 법무부는 9일 "장관은 풀(기자들에게 알림·입장문 공개) 지시를 하면서 두개 안(초안과 수정안)을 모두 내는 것으로 인식했지만, 대변인실에서는 수정안만 풀을 했다"며 "대변인실 풀 시점에서 입장문 초안과 수정안 모두가 나가는 것으로 인식한 일부 실무진이 이를 주변에 전파했다. 이후 최 대표 페이스북 글을 포함한 다수의 SNS에 '초안'이 게재됐다"고 해명했다.


한편 법무부 해명에도 야권에서는 이를 '제2의 국정농단'이라며 거센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