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영민 "반포아파트, 이달 내 처분"…일각 '사퇴불가피' 여전

최종수정 2020.07.08 11:30 기사입력 2020.07.08 11:30

댓글쓰기

'반포 말고 청주' 논란 일으킨 지 6일 만…"여론에 떠밀려 파는 모양새" 비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오른쪽)이 7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 2020.7.7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오른쪽)이 7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 2020.7.7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노영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장은 8일 "이달 내에 서울 소재 아파트도 처분하겠다"고 밝혔다. 다주택자였던 그가 지난 2일 강남 아파트를 남기고 청주 아파트를 팔겠다고 밝혀 논란이 인 지 6일 만이다. '대통령 최측근 참모가 강남불패에 동참했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송구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노 실장은 이날 오전 9시께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의 아파트를 남겨둔 채 청주의 아파트를 처분하는 것이 서울의 아파트를 지키려는 모습으로 비쳐 국민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했다"며 이같이 알렸다. 현재 아들이 거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서울 서초구 반포 소재 아파트는 '가족의 거주 문제가 해결되는 대로' 처분하겠다고 했다. 앞서 내놨던 충북 청주시 소재 아파트는 지난 5일 매매됐다고 덧붙였다.

노 실장은 그러나 부동산 시장을 중심으로 제기된 비판에는 '의도와 다르다' 거듭 주장하면서 "청와대 근무 비서관급 이상의 고위 공직자에게 1가구 1주택을 권고한데 따른 스스로의 실천이었고 서울 소재 아파트에는 가족이 실거주하고 있는 점, 청주 소재 아파트는 주중대사, 비서실장으로 재직하면서 수년간 비워져 있던 점 등이 고려됐다"고 강변했다.


아울러 "이번 일을 계기로 앞으로 저 자신을 다시 한 번 돌아보고 엄격히 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해 이번 사태에 따른 거취 결심은 없을 것임을 시사했다.


여권 일각에서는 여전히 '반포 아파트 매각'만으론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번 사태로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부동산 정책이 희화화 된 데다, 여전히 강남에 두 채의 아파트를 비롯한 김조원 민정수석 등이 침묵하고 있는 상황이다. 핵심 지지층이었던 '3040' 세대를 중심으로 민심 이반이 심각한 만큼 노 실장이 '결자해지' 차원에서 사퇴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여전하다.

한 여권 관계자는 "결국 여론에 떠밀려 파는 모양새 아닌가"라며 "'집값 만큼은 확실히 잡겠다'던 약속을 지키려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비서실장이 너무 큰 누를 끼쳤다는 점은 변함이 없다"고 꼬집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