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이루트, 180억원 마스크 원자재 확보…"완제품 800억원 생산 가능"

최종수정 2020.07.08 10:00 기사입력 2020.07.08 1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에이루트가 연간 3억장 규모의 생산공장을 설립한 데 이어 180억원에 달하는 마스크 원부자재 공급계약을 체결해 급증하고 있는 마스크 수요 증가에 대비한다. 이번 계약은 원부자재만 180억원 규모로 3억장의 마스크를 생산할 수 있다. 공급 단가를 고려할 때 800억~900억원 이상의 완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에이루트 는 마스크 원부자재 업체 '강진아이앤씨'와 180억원 규모의 덴탈 마스크 원부자재 공급 계약을 체결해 마스크 생산을 본격화한다고 8일 밝혔다. 많은 업체가 마스크 사업에 뛰어들었지만, 원부자재 확보가 어려워 생산에 차질을 빚고 있는 가운데 이번 계약을 통해 에이루트는 차질없이 마스크를 공급할 수 있게 됐다.

이번에 공급 계약을 맺은 원부자재는 3중 구조 필터 방식의 '스펀본드' 부직포 필터로 마스크의 내피와 외피를 구성하는 소재다. 내피와 외피 구성 소재이기 때문에 마스크 제작에 있어 가장 사용 비중이 높은 소재 가운데 하나다. 방호복에도 사용되며 미세한 이물질을 차단하는 기능을 하기 때문에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수요가 많이 증가하고 있다.


에이루트 관계자는 “이번 계약은 원부자재만 180억원 규모에 달하기 때문에 최종 제품의 공급가액을 고려할 때 매출액 기여도가 상당할 것"이라며 "이미 여러 업체로부터 마스크 공급 관련 논의를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완제품 생산과 동시에 판매가 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계약을 통해 마스크 생산의 최대 걸림돌인 원부자재를 안정적으로 확보했으며 사업의 진정성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현재 추진 중인 마스크 수출을 위한 물량까지 차질없이 공급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에이루트는 지난 6일 35억원을 투자해 총면적 1557㎡ 규모의 마스크 공장을 설립했다. 연간 생산 규모는 3억 장에 달한다. 지금까지 논의되고 있는 마스크 공급 요청을 고려할 때 2차 증설도 곧 진행될 예정이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