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전자·디스플레이, 환경부와 ‘포장재 재사용 가능성 평가’ 시범사업

최종수정 2020.07.08 11:30 기사입력 2020.07.08 11: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LG전자 와 LG디스플레이가 포장재 재사용 시스템을 구축하고 포장재 재사용을 확대하기 위해 환경부와 힘을 모았다.


LG전자·LG디스플레이는 환경부와 8일 경남 창원에 있는 LG전자 창원R&D센터에서 ‘포장재 재사용 가능성 평가’ 시범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열린 업무협약식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송재용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 이사장,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 사장, 최영근 LG디스플레이 구매그룹장 전무 등이 참여했다.

시범사업 대상 품목은 LG전자의 시스템 에어컨 실외기와 LG디스플레이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포장재다. 시스템 에어컨 실외기의 포장재는 재사용성을 높이기 위해 기존 완충재로 사용하던 발포 스티로폼 대신 완충 성능과 내구성을 높인 발포 플라스틱을 사용한다. 또 실외기 1대에 사용하던 종이는 기존 2950g에서 300g으로 대폭 줄었다. LG전자는 시범사업을 통해 연간 종이 85t, 발포 스티로폼 19t 가량을 줄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는 시스템 에어컨 실외기의 포장재의 재사용성을 높이기 위해 기존 완충재로 사용하던 발포 스티로폼대신 완충 성능과 내구성을 높인 발포 플라스틱을 사용하고, 종이 사용량도 기존 2950g에서 300g으로 대폭 줄였다. 기존 시스템에어컨 실외기 포장 구조(왼쪽)와 개선된 포장 구조(오른쪽).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는 시스템 에어컨 실외기의 포장재의 재사용성을 높이기 위해 기존 완충재로 사용하던 발포 스티로폼대신 완충 성능과 내구성을 높인 발포 플라스틱을 사용하고, 종이 사용량도 기존 2950g에서 300g으로 대폭 줄였다. 기존 시스템에어컨 실외기 포장 구조(왼쪽)와 개선된 포장 구조(오른쪽). [사진제공=LG전자]



LG디스플레이는 사용한 OLED 패널의 포장재를 폐기하지 않고 재사용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했다. 패널 사이에 끼워 넣어 정전기와 파손을 방지하는 완충시트, 충격을 흡수하는 외부 스티로폼 박스, 지게차 운반용 받침대 등을 수거해 재활용할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는 OLED 포장재를 80%씩 회수해서 5차례 이상 사용하면 기존 대비 포장재를 약 70% 줄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앞서 LG전자는 2012년 포장 폐기물을 줄이고 자원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 포장재의 무게와 부피, 재사용, 재활용, 친환경 포장 재질 적용 등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담은 ‘LG전자 친환경 포장 설계 지침서’를 발간했다.


지침서에 따라 LG전자는 포장재 사용량 감량률, 포장부피 감량률, 포장공간 저감률 등 목표를 설정해 연 2회 달성 여부를 점검하고 있다. 또 LG전자는 현재 포장용 종이 상자에 재생펄프를 약 80% 사용하고 있으며 포장재 전체로도 재활용 재료를 50% 이상 사용하고 있다.

송대현 사장은 “고객들에게 환경을 생각하는 제품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