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친일파 파묘 법안 철회하라!" 이수진 의원 사무실 앞서 항의 집회 열려

최종수정 2020.06.05 18:00 기사입력 2020.06.05 18:00

댓글쓰기

"이수진은 사퇴하라!", "법안 폐기하라!","누가 친일파냐!"
이수진 민주당 지역구 사무실 앞에서 '친일파 파묘' 법안 항의 집회

5일 오후 3시30분 서울 동작구 사당동에 위치한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지역구 사무실 앞에서 '친일파 파묘' 법안에 반대하는 단체가 항의 집회를 하고 있다. 사진=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5일 오후 3시30분 서울 동작구 사당동에 위치한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지역구 사무실 앞에서 '친일파 파묘' 법안에 반대하는 단체가 항의 집회를 하고 있다. 사진=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강주희 인턴기자] “친일파 파묘 주장한 이수진은 사퇴하라!”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현충원에 안장된 친일파 인사의 묘를 파묘하자고 주장한 가운데 5일 서울 동작구 이 의원실 사무실 앞에서는 이에 항의하는 단체들의 집회가 열렸다.

한 집회 참석자는 '친일파 파묘' 반대 취지의 성명서를 발표하며 이 의원의 사과를 촉구했다. 그는 이 의원의 ‘현충원 친일파 파묘’ 주장을 ‘망언’이라고 규정하며 “친일이라는 개념 자체가 자의적일뿐만 아니라 극히 주관적이다. 편가르기 식”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의원이라 하여 인륜에 벗어나고 국민적 공분을 자아내는 망언을 함부로 내뱉어도 아무 문제도 되지 않는 것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그는 “내일이 현충일이다. 호국영령들이 편히 쉴 수 있게 약속하라. 국민통합과 국가발전에 기여하고 동작구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노력하라”고 말하며 이 의원의 사과를 거듭 촉구했다.

참석자들도 이 같은 발언에 동의하며 “이수진 사퇴하라! 물러나라!”, “친일파 파묘는 말도 안 된다” 등의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앞서 여당은 ‘국립묘지법 개정안’을 추진해왔다. 개정안은 국립현충원에 안장된 친일 반민족 인사를 이장하고 친일 행적비를 설치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국가보훈처의 ‘친일반민족행위자 국립묘지 안장자 현황’에 따르면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된 친일파 중 63명이 서울현충원과 대전현충원에 묻혀 있다.


서울 동작구 사당동 총신대 입구역에 이수진 민주당 의원실에준비한 현수막이 내걸려있다. '우리, 함께 지킨 역사' 문구가 담겨있다. 사진=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서울 동작구 사당동 총신대 입구역에 이수진 민주당 의원실에준비한 현수막이 내걸려있다. '우리, 함께 지킨 역사' 문구가 담겨있다. 사진=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개정안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은 분분하다. 국가유공자들을 위해 친일파의 무덤을 옮겨야 한다는 의견과, 이미 묻혀 있는 무덤을 파헤치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입장이다.


직장인 박모(27)씨는 이 의원의 주장에 찬성했다. 그는 “현충원에는 국가를 위해서 돌아가신 분들이 계셔야하는 곳인데, 친일파가 그곳에 왜 안장 돼있는 건가. 말도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모(60)씨 또한 “현충원에 안장될 자리가 더 이상 없다고 들었다. 그런데 친일파로 현충원에 안장돼있는 사람이 60명 이상이라고 하더라”며 “나라에 헌신한 사람들도 지금 현충원에 안장될 수 없는 상황이다. 친일파가 안장돼있다는 것은 말도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파묘를 하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겠지만, 나라를 위해 애쓴 사람들을 생각하면 당연히 파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대하는 이들도 있었다. 동작구에서 식당을 운영하고 있는 김모(50)씨는 “친일파를 파묘하는게 맞는 일이긴 하나, ‘파묘’라는 행위 자체가 적절한 조치는 아닌 것 같다”면서 “지금도 반대 여론이 팽배한데 이 의원이 파묘를 계속 추진한다면 갈등은 더욱 심화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이 의원은 당선인 신분으로 지난달 24일 김병기 민주당 당선자 등과 함께 국립 서울현충원을 찾아 운암 김성숙 선생 기념사업회의 ‘2020 친일과 항일의 현장, 현충원 역사 바로 세우기’ 행사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이 당선인은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해서 친일파를 현충원에서 파묘하는 것은 마땅한 일”이라며 “작년까지 여러 번 시도했지만 ‘친일파 파묘’ 법률안이 통과가 안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충원에 와서 보니 친일파 묘역을 파묘하는 법률안도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