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협, '한-메콩 기업인협의회' 통해 6개국 간 패트스트랙 도입 건의키로

최종수정 2020.06.03 16:18 기사입력 2020.06.03 16:18

댓글쓰기

무협, '한-메콩 기업인협의회' 통해 6개국 간 패트스트랙 도입 건의키로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한국무역협회는 태국, 베트남, 미얀마, 라오스, 캄보디아 등 메콩 5개국 상공회의소와 공동으로 '한-메콩 기업인협의회' 설립 준비회의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기업인협의회는 작년 11월 부산에서 개최된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를 계기로 태국·베트남·미얀마·라오스·캄보디아 상공회의소와 무역협회가 공동으로 창설하기로 합의한 뒤 열리는 첫 번째 정기행사다.

행사에는 무역협회 김영주 회장, 베트남 상공회의소 부 띠엔 록 회장, 미얀마 상공회의소 쩌어 민 윈 회장, 태국산업연합회 아린 지라 부회장 등 각국 경제단체장들이 참석해 한국-메콩 5개국간 현지 기업 진출, 교류 활성화 등 상생경제번영 확대를 위한 기업인협의회 운영 및 공동사업 추진 방안을 논의했다.


구체적으로는 국제포럼, 정책 세미나, 비즈니스 상담회, 전시회 등 공동사업을 올해 하반기 중 개최하고 코로나19 사태로 비즈니스에 타격을 입고 있는 기업인들이 입국을 원활하게 할 수 있도록 6개국 간 상호 패스트 트랙(입국절차 간소화조치) 도입을 요청하는 공동건의문을 각국 정부에 전달하기로 하는 등 진출 기업의 애로 해소를 위한 상대국 정부 정책건의 등 다양한 국제협력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한국과 메콩의 기업들이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한-메콩 기업인협의회가 양 지역 기업들에게 실질적인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하는 협력의 장으로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