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하늘-안재홍-옹성우 '트래블러', 어색하고 낯설지만 설레이는 첫 만남(종합)

최종수정 2020.02.15 21:29 기사입력 2020.02.15 21:29

댓글쓰기

사진='트래블러-아르헨티나' 캡처

사진='트래블러-아르헨티나' 캡처



[아시아경제 강혜수 기자] 강하늘-안재홍-옹성우의 '트래블러'가 첫 방송을 탔다.


15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트래블러-아르헨티나' 첫 방송에서 세 사람은 서른 세시간 만에 아르헨티나 공항에 도착했다. 그리고 그 곳에서 옹성우의 열광적인 소녀팬들을 만나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예상치 못한 환대와 인파에 잠시 상황을 보던 세 사람은 결국 환전하고 유심을 사려던 계획을 포기, 택시를 타고 숙소로 갔다.


택시 기사님 또한 엄청난 환영 인파에 놀라면서 세 사람에 노래를 선사, 다시 한 번 강하늘-안재홍-옹성우를 당황케 했다. 이어 경적을 울리며 '웰컴 아르헨티나'라고 외쳐 낯설면서도 흥미로운 인상을 남겼다.


사진='트래블러-아르헨티나' 캡처

사진='트래블러-아르헨티나' 캡처



택시에서 내린 세 사람은 숙소를 찾기 시작했지만 숙소 주인의 문자를 알아볼 수 없어 행인에게 도움을 청해 가까스로 숙소에 도착할 수 있었다. 숙소에 도착한 세 사람은 각자 샤워를 한 후 본격 아르헨티나 여행에 나섰다.


세 사람은 시티투어 버스를 타고 탱고의 발상지 라 보카로 향했다. 형형색색의 이국적인 분위기에 흠뻑 취해 산책을 하던 중 강하늘이 여기 영화 '해피 투게더' 찍은 곳 아니냐고 알아봤고, 세 사람은 모두 잠시 영화를 생각하며 감상에 젖기도 했다.

사진='트래블러-아르헨티나' 캡처

사진='트래블러-아르헨티나' 캡처



이어 아르헨티나 사람들이 좋아하는 바베큐라는 아사도 맛집을 찾아간 세 사람은 환상적인 맛에 연신 감탄을 연발했고, 안재홍은 15일 동안 이것만 먹자고 말할 정도로 만족한 모습이었다.


오직 여행자의 시선으로 여행을 말하는 다큐멘터리 형식의 여행 프로그램 '트래블러' 아르헨티나 편은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40분에 JTBC에서 방송된다.




강혜수 객원기자 weltebosh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