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갤럭시Z 플립 이통3사 공시지원금 비교해보니

최종수정 2020.02.14 09:49 기사입력 2020.02.14 09:4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삼성전자의 폴더블 폰 '갤럭시Z 플립'이 14일 국내 출시됐다. SK텔레콤을 비롯한 이동통신 3사는 최대 21만원의 공시지원금을 책정했다. 월 6만9000원 요금제를 기준으로 SK텔레콤은 13만5000원, KT는 14만원, LG유플러스는 13만8000원이다.


1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이동통신3사는 이날 오전 9시부터 갤럭시Z 플립의 온라인, 오프라인 판매를 시작했다. 삼성닷컴과 쿠팡 등 온라인 채널에서도 이날부터 자급제 물량을 판매 중이다. 삼성전자는 작년 출시된 '갤럭시 폴드'보다 많은 수량인 500만대를 목표로 하고 있다. 첫 일주일간 약 2만대의 물량이 국내에 풀릴 것으로 파악된다.


SK텔레콤은 갤럭시Z 플립의 공시지원금을 T플랜(LTE요금제) 기준으로 ▲세이브 6만5000원 ▲안심2.5G 8만9000원 ▲안심4G 10만9000원 ▲에센스 13만5000원 ▲스페셜 15만8000원 ▲맥스 21만원으로 책정했다.


KT는 요금제별로 최저 4만5000원에서 최대 15만3000원의 공시지원금을 지급한다. 요금제별로 ▲Y주니어/시니어 19.8 4만5000원 ▲LTE 베이직 7만원 ▲ON톡 10만1000원 ▲ON 비디오 14만원 ▲ON프리미엄 15만3000원이다. LG유플러스의 경우 ▲데이터44 11만3000원 데이터49 11만8000원 데이터59 12만8000원 데이터69 13만8000원 데이터78 14만8000원 데이터88 15만8000원 데이터105 17만5000원 등이다.


LTE 가입자들이 가장 많이 택하는 월6만9000원 요금제를 기준으로 한 공시지원금은 13만5000~14만원선이다. 공시지원금 할인을 받을 경우 할인금을 제외하고 150만원 상당의 단말 할부금을 24개월 간 내야 한다. 이동통신 업계에서는 공시지원금 규모를 감안할 때 25% 선택약정 요금할인이 더 유리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 공시지원금과 요금할인은 중복적용되지 않는다. 업계 관계자는 "플래그십 모델이 아닌, 기술력과 디자인을 앞세운 모델인만큼 물량이 많지 않아 공시지원금 규모가 크지 않다"며 "선택약정 요금할인을 받는 것이 유리하다"고 말했다.

갤럭시 Z 플립은 접었을 때 한 손에 쏙 들어오는 컴팩트한 사이즈가 강점이며, 삼성 울트라 씬 글래스(Ultra Thin Glass)를 적용한 6.7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출고가는 165만원이고 색상은 미러 퍼플(Mirror Purple), 미러 블랙(Mirror Black) 2가지다.


이통 3사는 갤럭시Z 플립을 구매한 고객들을 대상으로 각종 사은품, 경품행사도 진행한다. SK텔레콤은 온라인샵 T월드 다이렉트에서 갤럭시 Z 플립을 구매한 고객 전원에게 갤럭시 Z 플립 전용 아라리 케이스 2종을 증정한다. 또 14일부터 27일까지 구매한 고객 가운데 422명을 추첨해 ▲삼성 더 세리프 TV (2명) ▲삼성 제트 청소기 (20명) ▲신세계 상품권 3만원 (400명) 을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신규 휴대폰 분실·파손 보험 상품을 오는 20일 출시한다. 새롭게 선보이는 ‘폴드 분실·파손 190’은 휴대폰 분실 또는 파손 시 손해액의 20% 본인 부담금을 납부하면 최대 190만원까지 보상해 주며, 월 보험료는 7700원으로 보상한도 대비 업계 최저 수준이다.


아울러 삼성전자와 함께 오는 29일까지 신규 가입하는 고객에게 클러치 백과 파우치를 지급하고, 3월말까지 가입하면 17만 9300원의 무선이어폰 갤럭시 버즈 플러스를 9만 9000원에 구매할 수 있는 쿠폰을 준다. 28일 내 갤럭시 Z플립에 신규 가입하면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 4개월 이용권을 제공한다. U+Shop을 통해 가입하는 고객에게는 무선충전 패드, 차량용 충전기, 보조 배터리 등 다양한 사은품도 지급한다.


다만 이통3사는 코로나19 여파 등을 감안해 별도의 개통행사는 진행하지 않았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