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낙규의 Defence video]호르무즈해협 도착한 청해부대의 새해 인사

최종수정 2020.01.25 12:00 기사입력 2020.01.25 08: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호르무즈해협에 파병된 청해부대 31진 왕건함 장병들이 설날을 맞아 새해 인사를 전하며 임무수행을 다짐했다.


25일 합동참모본부가 전한 청해부대 새해인사 영상을 통해 검문검색대 공격1팀장 임근영 중위는 "한국에 계신 부모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따뜻한 명절을 보내라"며 가족에게 새해 인사를 전했다. 아울러 청해부대원 4명도 영상을 통해 국민들에게 새해 인사를 전했다. 이날 청해부대 장병들은 위성 전화로 가족들과 설 인사를 나누며 고향에 대한 그리움을 달랬다.


아랍에미리트(UAE)에 파병된 아크부대(16진)는 "전 장병이 대한민국 국가대표이자 군사 외교관이라는 강한 자부심과 책임감을 갖고 있다"며 "국가가 부여한 파병 임무를 완벽히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부대원들은 임무 수행 도중 짬을 내 합동 차례를 지내기도 했다. 아크부대는 헬기 레펠, 특수타격 작전 등 UAE와 연합훈련도 진행했다.


레바논의 동명부대(23진) 부대원들은 현지에서 '2020' 숫자 대형을 만들고 새해인사를 했다. 동명부대원은 레바논군과 연합 훈련을 하고, 현지인을 대상으로 태권도 교실도 운영했다. 동명부대원은 "지금까지 13년 동안 완전 작전을 했다"며 "앞으로도 무결점 완전작전 임무를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남수단 공화국에 파병된 한빛부대(11진)는 현지인과 한복을 입은 부대원이 함께새해 인사를 전했다. 한빛부대원은 "국민, 가족들 모두 즐겁게 지내기를 바란다"며 "남수단 재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