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교부, 중국 우한 '여행자제' 발령…"철수까진 아냐"

최종수정 2020.01.23 15:00 기사입력 2020.01.23 15:00

댓글쓰기

"여행 필요성 신중히 검토해달라"

우한시 및 후베이성 여행경보단계 조정 현황 <자료=외교부 제공>

우한시 및 후베이성 여행경보단계 조정 현황 <자료=외교부 제공>



정부가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우한시에 여행경보 2단계(여행자제)를 발령했다.


외교부는 이날 "23일부로 중국 우한시에 여행경보 2단계(여행자제)를 발령하고, 우한시를 제외한 후베이성 전역에 여행경보 1단계(여행유의)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외교부 여행경보는 1단계 남색경보(여행유의)-2단계 황색경보(여행자제)-3단계 적색경보(철수권고)-4단계 흑색경보(여행금지) 등 4단계로 구성된다.


외교부는 "이번 여행경보는 지난해 12월 우한시에서 최초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급증 추세이고 23일부터 우한발 항공편 이륙 및 우한 시내 대중교통 운영 중단 등 중국 당국 조치를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한시에 체류 중인 한국인은 신변안전에 특별히 유의하고 해당 지역을 여행할 예정인 경우에는 여행 필요성을 신중히 검토해달라"면서 "후베이성 지역을 여행할 예정인 한국인은 여행에 유의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3단계로 상향할 계획은 없느냐는 질문에 외교부 당국자는 "(철수 권고를 내려야하는) 그 정도 상황까진 아니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향후 우한시 및 후베이성 지역의 보건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여행경보 추가 조정 필요성을 지속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