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르노삼성 노조, 21일부터 파업 중단…한달만에 업무 복귀

최종수정 2020.01.21 08:37 기사입력 2020.01.21 08:37

댓글쓰기

르노삼성 노조, 파업 중단 지침 내려
파업 동력 잃은 노조, 시민단체 협의체 협상 수용
사측 "성실 교섭 자세 확인부터…한동안 직장폐쇄 지속"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지난해말부터 한 달 가량 파업을 이어온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이 21일 파업을 중단하고 업무에 전면 복귀하기로 했다. 파업 참여율 하락과 사측의 직장폐쇄 대응으로 파업이 동력을 잃자 시민단체와 함께 분쟁을 해결하겠다는 제 3의 방안을 수용하기로 한 것이다.


르노삼성 노조는 21일 전 조합원이 주·야간조 모두 정상출근한다고 밝혔다. 동시에 2019년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의 조속한 마무리를 위해 부산경제살리기시민연대가 제시한 '르노삼성차 발전 부산시민회의(가칭)'에 참여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르노삼성 노조는 2019년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을 두고 지난 12월 20일부터 부분파업 및 전면파업을 이어왔다. 하지만 파업참여율이 30% 아래로 떨어지는 등 노조 내부에서 파업에 대한 지지를 잃자 일부 노조원들이 시간별로 돌아가면서 파업하는 '게릴라식 지명파업'을 강행했다. 이에 사측은 지난 10일부터 야간 근무조를 아예 없애는 부분 직장폐쇄로 대응했다.


르노삼성 부산공장 전경/사진=연합뉴스

르노삼성 부산공장 전경/사진=연합뉴스



노조와 사측이 강대강 대치를 지속하자 협력사와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시민단체가 나섰다. 지난 14일 부산경제살리기 시민연대는 긴급 성명을 발표하고 부산시, 부산시의회, 부산상공회의소, 시민단체, 부품업계 등으로 구성된 '르노삼성차 발전 부산시민회의(가칭)'에서 르노삼성의 노사 갈등을 해결하자고 촉구했다.


노조는 이번 시민단체의 제안을 수용하고 3자 협상을 진행하기로 했다. 파업 참여율이 30%를 밑돌고 사측도 직장폐쇄라는 강경한 카드를 꺼내들면서 파업의 효과가 갈수록 떨어졌기 때문이다.

반면 사측은 노조의 파업 철회와 동시에 전향적인 교섭 태도가 동반돼야 대화를 재개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따라서 제 3의 협의체에 참여해 협상에 임할지 여부도 아직까진 불투명하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2월 중순까지 성실 교섭 기간으로 설정하고 평화 기간을 요청했으나 노조에서 거부했다"며 "파업 철회 뿐만아니라 성실 교섭에 대한 확신이 설 때까지 한동안 직장 폐쇄를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르노삼성 노사는 지난해 임단협을 두고 12번의 교섭을 진행했으나 여전히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노조는 기본급 8.01% 인상을 골자로하는 조건을 내세우고 있으며 사측은 회사가 생산 절벽을 마주한 위기 상황에서 기본급 인상은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