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주열 "금융산업, 인구변화·기술진보 선제적 대응해야"

최종수정 2020.01.03 14:30 기사입력 2020.01.03 14:30

댓글쓰기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3일 "앞으로 인구구조 변화와 기술진보가 초래하는 영향들이 더욱 커질 것"이라며 금융산업계의 적극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 총재는 3일 신라호텔에서 열린 '2020년 범금융 신년인사회'에 참석, "다가올 10년의 변화를 가늠하는 것은 쉬운 일은 아니지만, 뉴노멀(New Normal) 추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인구구조 변화와 기술진보가 초래하는 영향들이 더 커질 것이라는 점은 쉽게 예상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인구구조 변화는 경제·사회 전반에 걸쳐 큰 파장을 일으킬 것"이라며 자연인구 감소와 고령화의 급속한 진전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이 총재는 "고령층이 생애에 걸쳐 축적한 자산을 어떻게 관리하고 운용할 것인가에 따라 우리경제의 미래 모습은 크게 달라질 수 있다"며 "축적된 자원이 혁신·신성장 부문으로 배분돼 성장동력 확충에 쓰일 수 있도록 금융산업이 물꼬를 터주는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빠른 속도로 진행되는 기술혁신 역시 금융산업의 지형 변화를 이끌 이슈로 꼽았다. 4차 산업혁명이 가속화하면서 금융산업의 비즈니스 모델이 크게 변화하는 가운데, 기술기업들의 도전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 총재는 "기술기업과의 혁신 경쟁은 금융서비스의 폭과 깊이를 더해 나가는 동시에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기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우리 경제는 대외여건이 악화하면서 무척 힘든 시기를 보냈다"며 "올해도 안팎의 여건이 녹록지 않지만, 지난해보다는 나은 한 해가 될 것이라는 기대와 희망을 가져 본다"고 전했다.

아울러 "지난 10년이 세계화와 정치·경제 지형의 격동기였다면 앞으로의 10년은 인구구조와 기술·신업구조의 대전환기가 될 것"이라며 "중장기적인 시계에서 기회요인을 포착하고 위험요인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간다면 금융산업이 우리 경제의 미래를 밝히는 든든한 선봉장이 될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또 "한국은행도 변화된 경제 여건 하에서 우리 경제가 안정적인 성장을 지속할 수 있도록 정책체계를 점검하고 금융산업의 혁신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