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거제·울산 동구 등 고용위기지역 인구 '줄고' 신용불량자 '늘어'

최종수정 2019.12.14 09:00 기사입력 2019.12.14 09:00

댓글쓰기

조선업의 도시 '울산 동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조선업의 도시 '울산 동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정부가 조선업 불황의 여파가 가라앉지 않은 8곳에 대해 고용위기지역 지정 기간을 연장하는 등 활력을 불어넣고 있지만 결과는 신통치 않다. 인구는 빠른 속도로 줄고, 그나마 있던 인구는 신용불량자로 전락하는 상황이다.


14일 김종훈 의원실이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울산 동구, 거제시, 통영시, 경남 고성군, 창원 진해구, 목포시, 전남 영암군, 군산시 등 8곳의 인구 추이를 조사한 결과, 대부분의 지역에서 인구가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조선업 위기가 본격적으로 전개된 2015년 이후 인구 추이를 보면 2015년 말 대비 2018년 말 기준으로 울산 동구는 1만321명, 거제시는 5312명, 목포시는 6055명이 줄어들었다. 경남 고성, 전남 영암, 군산시, 통영시 등의 인구도 크게 줄어들었다. 인구가 줄어든 지역 7곳의 전체 인구감소 폭은 3만8336명이었다.


다만 창원 진해구의 인구만 7643명이 증가했는데, 그 이유는 진해구 남문지구에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들어섰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남문지구는 원래 외국인 기업 유치를 위해 조성됐지만 외국인 기업 유치가 시원찮다는 이유로 택지로 용도 변경됐다.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곳의 인구가 대규모로 감소했다는 사실은 조선업 위기의 강도가 얼마나 컸는가를 보여준다. 조선업 위기 지역에서 많은 실직자가 발생했고 그 가운데 일부만이 타 지역으로 일자리를 찾아 옮겨갔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이 지역의 인구감소도 사실은 실직자의 일부에 지나지 않을 것이다. 그럼에도 그 폭이 매우 크게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또한 이 지역 금융 채무 불이행자는 2014년 말 2만8470명에서 2018년 말에는 3만4997명으로 4년 사이 6527명(22.5%) 늘었다. 반면 같은 기간 전국적인 금융 채무 불이행자 규모는 108만4753명에서 98만5482명으로 9만 9271명(6.2%) 줄었다.


이 기간 금융 채무 불이행자 수가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거제시로 확인됐다. 거제지역 신용 불량자는 2014년 말 4635명에서 2018년 말 7562명으로 2927명(63.1%) 늘었다. 2015년 5057명(422명↑), 2016년 5720명(663명↑), 2017년 6663명(943명↑) 등 해마다 신용 불량자 수가 눈에 띄게 늘었다.


울산 동구는 같은 기간 신용 불량자가 2804명에서 3840명으로 1036명(36.9%) 늘어 뒤를 이었다. 또 창원시 진해구 20.0%(659명↑), 통영시 14.1%(462명↑), 군산시 11.9%(758명), 고성군 11.4%(124명), 목포시 11.1%(622명) 순으로 늘었다.


김종훈 의원은 "정부가 고용위기 지역에 대해 여러 지원책을 실시하고 있지만, 그러한 대책이 위기의 강도해 비할 때 주민들이 실감할 정도에는 이르지는 못한다"며 "고용위기 지역에 대한 추가적인 대책마련을 통해 최소한 이 지역의 인구가 줄어드는 것은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