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신 품은 IPTV가 1~3위 '싹쓸이'...케이블과 격차 커져

최종수정 2019.12.12 20:27 기사입력 2019.12.12 12:33

댓글쓰기

통신 품은 IPTV가 1~3위 '싹쓸이'...케이블과 격차 커져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올 상반기 유료방송 시장에서 IPTV가 크게 약진했다. 유료방송 시장서 처음으로 1~3위를 IPTV를 갖고 있는 통신사가 차지했다. IPTV와 케이블TV의 격차는 더 도드라졌다.


1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방송법 제8조, IPTV법 제13조에 따라 종합유선방송(SO), 위성방송, 인터넷멀티미디어방송(IPTV)의 2019년 상반기 가입자 수 조사ㆍ검증 및 시장점유율 산정 결과를 확정해 발표했다.


사업자별로 살펴보면 △1위 KT 708만1177명(점유율 21.44%) △2위 SK브로드밴드 485만5775명(14.70%) △3위 LG유플러스 411만187명(12.44%) △4위 CJ헬로 405만5865명(12.28%) △5위 KT스카이라이프 326만1285명(9.87%) 순으로 집계됐다.


IPTV 3사의 가입자 수 및 점유율은 꾸준히 증가해 2015년 하반기 가입자 수 조사, 검증을 시행한 이후 2019년 상반기 기준 IPTV 3사가 처음으로 1~3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신 품은 IPTV가 1~3위 '싹쓸이'...케이블과 격차 커져


KT와 KT스카이라이프를 합산한 가입자 수는 지난해 하반기(1010만명)대비 24만명이 증가한 1034만명으로, 유료방송 시장에서 31.31%(시장점유율 0.24%p 증가)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했다.

매체별 6개월간 평균 가입자 수는 IPTV 1604만7139명(48.58%), SO 1372만5885명(41.55%), 위성방송 326만1285명(9.87%)순으로 집계됐다. 특히 월별 가입자 수 동향을 보면 2017년 11월부터 IPTV가입자 수가 SO 가입자 수를 앞선 이후 전체유료방송 시장에서 IPTV와 SO간 가입자 수 격차는 2019년 6월 말 기준 약 268만명으로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입자 유형별로는 개별가입자 1649만3284명(점유율 49.93%), 복수가입자 1396만9076명(42.29%), 단체가입자 257만1949명(7.79%) 순을 보였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번 산정ㆍ검증 결과는 위성방송 수신만 가능한 예외지역의 가입자는 제외하는 등 시장점유율 규제 목적에 따라 산출된 결과이며, 실제 유료방송을 시청하는 총 가입자 수와는 차이가 있어 유료방송 사업자가 가입자 규모를 기반으로 계약 등을 체결할 때 활용하는 가입자 수와는 상이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