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콩경찰, 학교 안에서 사제폭탄 2개 발견해 제거

최종수정 2019.12.10 14:41 기사입력 2019.12.10 14: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홍콩 경찰이 학교 안에서 다수의 사상자를 낼 수 있는 사제폭탄을 발견해 성공적으로 제거했다.


10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홍콩 경찰이 전날 밤 차이완 지역의 중등학교 운동장에서 원격조종이 가능한 사제폭탄 2개를 성공적으로 제거했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오후 5시30분께 학교 관리인으로부터 폭발물 의심 신고를 접수 받아 폭발물 처리 전담요원들을 현장에 투입했다.


경찰측은 "경찰이 발견한 폭발물은 무선 조종이 가능한 것으로 언제라도 사용할 수 있도록 완전히 준비된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또 "폭발물 2개는 질산암모늄, HTMD 등의 폭발물질 10㎏과 파편으로 사용되는 쇠못, 기폭장치로 보이는 휴대전화와 회로판 등으로 이뤄져 있었다"며 "폭발물질 양이 상당하다는 것을 감안하면 사람을 죽이거나 불구로 만들려는 목적에서 만들어진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폭발장치가 작동했다면 많은 사람이 죽고 다쳤을 것"이라며 "폭탄이 사람을 죽일 수 있는 범위는 50~100m에 달한다"고 전했다.


현재 홍콩 경찰은 학교 안에 폭탄을 설치한 사람이 누구인지, 폭탄설치 목적 및 폭력시위와의 연관성 등을 수사 중이다. 최근 시위대와 경찰의 격렬한 충돌이 발생했던 홍콩이공대, 중문대 등에서 도난당한 화학물질과 관련 있는지도 조사하고 있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