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검찰, 조국 전 장관 소환 임박

최종수정 2019.12.07 16:45 기사입력 2019.12.07 16:45

댓글쓰기

금융위원회 간부 시절 뇌물수수 혐의를 받고 있는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이 27일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들어서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금융위원회 간부 시절 뇌물수수 혐의를 받고 있는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이 27일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들어서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유재수(55)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의 칼 끝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게 향하고 있다.


7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이정섭 부장검사)는 지난 4일 청와대 대통령 비서실에서 임의제출 형식으로 압수한 자료를 분석하며,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조 전 장관 소환을 검토중이다.


앞서 검찰은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 중단과 관련해 이인걸 당시 특별감찰반장 등 특감반원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감찰이 중단된 배경 등을 파악했다. 또 감찰 중단 논의과정에 관여한 인물로 지목된 박형철 반부패비서관과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도 조사했으며, 박 비서관은 감찰이 '상부 지시로 중단됐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청와대 압수수색을 통해 당시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이 유 전 부시장의 비위를 어느 수준까지 파악했는지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자료를 확보하는데 주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 전 부시장이 재직했던 금융위원회의 최종구 전 위원장과 김용범 전 부위원장(현 기획재정부 1차관)도 최근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청와대로부터 감찰 사실을 통보받고도 자체 감찰이나 징계 없이 유 전 부시장이 민주당 몫인 국회 정무위 수석전문위원으로 추천한 배경 등을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 핵심 인물들을 소환 조사한 검찰의 남은 수사대상은 조 전 장관으로 좁혀진다. 검찰은 당시 민정수석이자 감찰의 최종 책임자였던 조 전 장관을 불러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구속 수사의 필요성을 인정할 정도의 비리 혐의가 있는데도 청와대에서 감찰을 중단했던 경위를 집중 추궁하고 직권을 남용했는지 따져볼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과거 유 전 부시장이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김경수 경남지사,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천경득 청와대 선임행정관 등과 금융위 인사를 논의한 정황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의혹의 실체를 밝히고자 검찰이 이들을 조사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올해 2월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한 고발을 접수한 검찰은 지난 10월 30일 유착 정황 업체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지난달 21일 유 전 부시장을 소환 조사한 뒤 25일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27일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