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아베 정권, 284조원 규모 새 경제대책 발표…재정지출 13.2조

최종수정 2019.12.05 10:42 기사입력 2019.12.05 10:3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일본 정부가 5일 저녁 임시 각의(국무회의)를 열고, 26조엔(약 284조원) 규모에 달하는 새로운 경제대책을 발표한다고 블룸버그통신과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아베 신조 내각이 재해 복구·부흥, 경기하강 위험 대비, 도쿄올림픽 이후 경기활성화 등을 골자로 마련한 경제대책에는 13조2000억엔 규모의 재정지출도 포함됐다.


NHK방송에 따르면 재해 복구·부흥을 위한 사업규모는 7조엔 정도로, 하천 제방 등 인프라 투자가 중심이다. 경기하강 위험에 대비한 사업규모는 7조3000억엔이다. 미일 무역협정 발효에 대비해 농수산물 수출 지원을 강화하고, 취업빙하기 세대 공무원 채용을 늘리는 데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는 이번 경제대책의 목표에 대해 "아베노믹스의 엔진을 재점화하고 디플레이션 탈출과 경제회생으로 가는 길을 확실하게 한다"고 규정했다.


재정지출과 민간투자 등을 포함한 사업규모 26조엔은 아베 내각이 2016년 8월에 내놓은 대규모 경제대책의 사업규모 28조1000억엔과 맞먹는 수준이다. 당초 아베 총리가 세 경제대책을 예고한 후 여당에선 재정지출을 5조엔대로 예상했는데, 실제 재정투자 규모는 훨씬 커진 13조엔대로 결정됐다.

예상보다 경제대책 사업규모가 커진 것것은 정부 주최 '벚꽃 보는 모임'을 사유화했다는 의혹으로 아베 총리의 지지율이 떨어지자 이를 만회하려는 목적이라는 해석도 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