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최선희 "북미 비핵화 협상 결렬시, 전적으로 미국 책임"

최종수정 2019.11.22 19:55 기사입력 2019.11.22 19:55

댓글쓰기

"상응 조치 없이 배신감만"

러시아를 방문 중인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20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무부 청사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담한 뒤 결과에 대해 말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러시아를 방문 중인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20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무부 청사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담한 뒤 결과에 대해 말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22일(현지시간) 북미 비핵화 협상이 결렬될 경우 그 책임은 전적으로 미국이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 부상은 이날 모스크바 시내 외무부 청사에서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아태지역 담당 외무차관과 회담한 뒤 청사를 나오며 기자들을 만나 회담 결과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밝혔다.


최 부상은 "미국이 우리에게 상응한 조치를 취하지 않아서 조선반도(한반도)에서 외교의 기회가 사라지는 경우 그러한 책임은 전적으로 미국 측이 져야 할 것이라고 저는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 부상은 미국 측이 북한의 비핵화 선제 조치에 대해 아무런 상응 조처를 하지 않았고 배신감만 안겨줬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시간도 줬고 또 신뢰 구축 조치도 취했지만 우리가 받은 상응 조치는 아무것도 없고, 받아낸 것은 배신감뿐이다"라고 지적했다.

최 부상은 이어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가 앞서 자신을 비핵화 협상 카운터파트로 지목한 데 대해 "협상 대표는 각기 그 나라에서 지명하는 것"이라고 비꼬았다.


앞서 비건 지명자와 최선희 제1부상은 지난 20일(현지시간) 워싱턴DC와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각각 날선 발언으로 공방을 벌였다. 특히 최 제1부상은 미국에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을 다 철회해야 핵 문제를 다시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며 단호한 입장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비건 지명자는 자신의 국무부 부장관 지명에 따른 입지 강화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북핵 협상 의지를 강조하며 협상을 촉구했다. 그는 "(국무부 부장관직을 맡게 되면) 미국의 외교정책에서 북핵 문제의 우선 순위가 더 높아지는 것"이라고 전제하며 자신의 카운트파트너로 최 제1부상을 지목하고 협상에 임할 것을 요구했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