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진핑 "홍콩 폭력 해결은 시급한 과제"…경찰 강경대응 지지

최종수정 2019.11.15 08:20 기사입력 2019.11.15 08:2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시진핑 중국 주석이 홍콩의 질서회복을 '중요한 과제'가 아닌 '시급한 과제'라고 표현하며 경찰의 강경대응을 지지했다.


15일 중국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14일(현지시간) 브라질리아에서 열린 브릭스(BRICS) 정상회의에 참석해 홍콩 상황에 대한 중국 정부의 분명한 입장을 밝혔다. 홍콩 상황에 대한 중국의 입장을 국제무대에서 명확히 밝힘으로써 홍콩 문제가 중국의 주권과 관련된 핵심 관심사라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시 주석은 "홍콩에서 계속되는 급진적 과격 폭력 범죄 행위는 법치와 사회 질서를 짓밟고 있다"며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심각히 파괴하고 일국양제 원칙의 마지노선에 도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캐리 람 행정장관이 이끄는 홍콩 정부를 굳게 지지함과 동시에 홍콩 경찰의 엄정한 법 집행을 굳게 지지한다"며 "홍콩 법원이 법에 따라 '폭력 범죄 분자'들을 처벌하는 것을 지지한다"고도 강조했다. 홍콩 시위를 급진적 과격 폭력 행위로 표현하며 처벌 대상으로 명시하고 이에 대한 홍콩 경찰의 강경 대응을 지지한 셈이다.


시 주석은 공식 석상에서 "홍콩이 폭력과 혼란을 종식시키고 질서를 회복하는 것이 가장 시급한 과제"라고도 강조했다. 이와 같은 발언은 시 주석이 상하이에서 열린 제2회 중국 국제수입박람회 때 람 장관과 만나 홍콩 문제를 놓고 논의한지 10일만에 나온 것이다.

당시 시 주석은 람 장관에게 홍콩의 질서 회복을 '가장 중요한 과제'라고 말했지만 이번에는 '가장 긴급한 과제' 라는 표현을 썼다. 홍콩 시위가 5개월 넘게 계속되고 상황이 악화하자 시 주석이 홍콩 정부에 문제를 빨리 해결하라는 명확한 지시를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시 주석은 미국을 겨냥한 듯 "홍콩 문제에 간섭하는 어떠한 외부 세력에도 반대한다는 변함없는 의지를 갖고 있다"고도 말했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