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출범에…“재수사 환영”

최종수정 2019.11.11 14:19 기사입력 2019.11.11 14:19

댓글쓰기

“성역 없는 조사와 책임자에 대한 처벌 필요”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11일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지 약 5년 7개월 만에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특수단)이 공식 출범한 것에 대해 “재수사는 아직도 건재한 세월호 관련 의혹 해소 측면에서 그 자체만으로 환영할만한 일이지만 한편으론 안타까운 마음과 분노를 감출 수 없다”고 밝혔다.


강신업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특수단 출범은 5년이 넘는 시간 동안 진실이 밝혀지지 못한 것에 대한 방증이자 애초부터 검찰의 수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음을 스스로 증명하는 것이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특수단 출범 의지를 긍정 평가하지만 검찰은 부실수사에 대한 가장 무거운 책임감과 반성 위에서 재수사에 임해야 한다”며 “사고 원인, 대응, 기존의 검찰 수사와 조사 과정을 면밀히 살펴보고 한 점 의혹 없는 수사에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당시 해경 등 현장 관계자만 처벌받았던 꼬리자르식 책임 전가, 구조자 헬기 이송 회피 의혹, 세월호 CCTV 영상 저장 장치 조작 의혹 등에 성역 없는 조사와 책임자에 대한 철저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강 대변인은 “은폐·조작·부실 대응의 정황과 증거만 즐비한데 진실만 없는 상황을 이제는 타개해야 한다”며 “304명의 희생자의 한과 유가족의 슬픔에 조금이나마 위로가 될 수 있도록 검찰은 명명백백한 수사와 진실 규명에 총력을 기울여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