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국서 시신 39구 담긴 컨테이너 발견…밀입국자 추정

최종수정 2019.10.24 10:57 기사입력 2019.10.24 07:2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영국 잉글랜드 남동부 에식스의 한 산업단지에서 시신 39구가 담긴 화물 트럭 컨테이너가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25세의 트럭 운전사는 살인혐의로 체포됐다.


23일(현지시간)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후 1시40분경 한 구급차 요원으로부터 에식스주 그레이스의 워터글레이드 산업단지에서 컨테이너를 발견했다는 신고를 받았다. 경찰은 컨테이너 안에 10대로 추정되는 한 명을 포함해 39명의 시신이 있었다고 밝혔다.


체포된 트럭 운전사는 북아일랜드 출신의 남성이었다. 이 트럭은 불가리아에 등록된 차량으로, 벨기에 제브뤼헤를 출발해 영국에 도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재 컨테이너 현장 주변을 통제하고 산업단지 출입을 금지한 상태다.


BBC는 2000년 58구의 중국인 시신이 도버의 트럭에서 발견된 적이 있다면서 불법 이민자들이 밀입국 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사건일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가디언은 "희생자들이 밀입국자들이라면, 2000년 58명의 시신이 발견된 사건 이후 가장 큰 희생"이라고 지적했다. 당시 살인 혐의로 체포된 네덜란드인 운전사는 트럭 환기구를 막아 58명을 숨지게 한 혐의로 14년형을 선고받았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