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야 원내대표 회동, 공수처 놓고 '평행선'…23일 재논의

최종수정 2019.10.21 13:24 기사입력 2019.10.21 13:24

댓글쓰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을 갖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을 갖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전진영 기자] 여야 교섭단체가 원내대표 회동을 갖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등 사법개혁안에 대해 논의했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여야 교섭단체는 23일 실무회담에서 다시 한 번 합의를 시도한다는 계획이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직후 기자들과 만나 "검찰개혁과 관련해서 공수처법에 대해서 이야기를 했다. 쟁점은 해소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에선 "수요일과 목요일에 우리가 중대한 결정을 해야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모두발언에서 언급한)수요일, 목요일 중대결심하겠다는 말은 어떤 의미인가'라는 질문에는 "그때가 중대한 고비일것 같다는 의미"라고 답했다. '공수처 관련해서 수요일까지 한국당과 실무협상에서 합의가 되지 않으면 민주당이 야3당과 추진하겠다는 의미인가'라는 질문에는 "거기까지는 가시 마시라. 수요일까지 봐야 한다"고 답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회동에서 공수처 설치에 반대한다는 종전 입장을 재확인했다. 나 원내대표는 회동에 앞서 모두발언에서 "여당이 공수처에만 목을 메고 있다. 여당이 '덮을 게' 많긴 많은가보다 하는 생각밖에는 들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당의 태도를 보면, 여당의 2중대 정당들을 앞세워 )국회를 투전판으로 만드는 것이 아닌가. 막가자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도 강조했다.


여야는 23일 다시 협상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이 원내대표는 "수요일(23일) 실무협상들이 진행되니 그 과정을 한 번 더 지켜보겠다"면서 "선거법과 관련해선 23일 오후3시30분에 한국당에선 김재원 의원, 바른미래당에선 유의동 의원, 민주당은 김종민 의원이 논의를 시작하게 된다"고 말했다.

여야는 특별감찰관 도입, 조속한 민생법안 처리·예산안 통과에 대해선 의견을 모았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특별감찰관 추천)준비가 됐다고 했다"면서 "민주당은 두 명 후보중 한 명을 마저 정리해 가급적 이번 주까지 특별감찰관 후보를 추천하는 절차를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최종적으로 어떤 추천 절차를 거칠지 방식과 관련해선 의장님과 한 번 더 검토해 정리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표는 "비쟁점 민생법안들은 31일 본회의에서 최대한 처리할 수 있도록 속도를 내기로 했다"면서 "탄력근로제를 비롯한 환경노동위원회 계류 노동법안들을 다 포함해서 다뤄보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명확히 언제 처리한다고 합의된 것은 아니지만, 내년 예산을 법정 시한을 지켜 처리하는 것을 목표로 노력하는 것으로 확인했다"면서 "인사청문회법과 관련해선 운영위 법안 소위를 가동해서 다루기로 이야기됐다"고 말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