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프라이드 "연 1만L 규모 칸나비스 추출 시설 인수 본계약 체결"

최종수정 2019.10.21 10:23 기사입력 2019.10.21 10: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미국 현지에서 합법 칸나비스(Cannabis) 사업을 추진 중인 뉴프라이드 는 현지 LA 북쪽 카노가파크시(Canoga Park)에 위치한 칸나비스 농축액 추출 시설(법인명: Melrose Facility Management, LLC)의 인수 본계약 체결을 완료했다고 21일 밝혔다.


뉴프라이드는 인수를 확정한 칸나비스 농축액 추출 시설에서 최근까지 연간 최대 1만리터, 현 시세로 약 400~500만 달러(한화 약 48억~60억원)에 달하는 칸나비스 농축액 생산 체제에 대한 모든 테스트를 마치고 향후 증설 계획에 대한 검토까지 마쳤다. 지난달 30일 뉴프라이드는 칸나비스 관련 사업의 재배-추출-제조-유통까지 모두 아우르는 올인원(All-in-One) 시스템 구축을 목적으로 추출 관련 시설의 인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칸나비스 농축액은 건조된 칸나비스를 분쇄한 후 열을 가하여 액상 상태로 추출한 원액을 말한다. 칸나비스의 주 성분인 칸나비디올(Cannabidiol, CBD) 및 테트라하이드로칸나비놀(Tetrahydrocannabinol, THC) 함유율을 극대화 시킨 상품이다. 연고, 파스, 캡슐과 같은 의료용 제품부터 화장품, 비누, 샴푸, 로션 등 각종 생활용품까지 모든 칸나비스 상품의 주 원료로 사용되고 있다.


회사 측은 인수한 추출 시설을 통해 당장 내달부터 자체 칸나비스 브랜드 ‘로열그린스’ 관련 상품을 제조하고, 캘리포니아 주 전 지역 칸나비스 판매점 유통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내년 중 사업 추이를 보며 2배 이상의 추가 설비 확충도 검토하겠다는 방침이다.


뉴프라이드 관계자는 “최근 칸나비스 도매, 유통 사업 진출도 시작한 뉴프라이드는 올해 칸나비스 사업 부문 매출에서만 2000만 달러 돌파를 목표로 하고 있다”며 “특히, 로열그린스 칸나비스 판매점의 경우, 지난 상반기 기준 월 평균 126만 달러, 누적 760만 달러에 달하는 매출을 기록하는 등 본격적인 사업 성장기에 접어든 만큼, 이번 인수 시설의 생산 체제 합류를 통한 본격적인 매출 확대도 기대된다”고 전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