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응원 막대풍선에 발암물질 충격' 프로야구단 굿즈서 기준치 넘는 카드뮴·납 성분 검출

최종수정 2019.10.17 12:00 기사입력 2019.10.17 12:00

댓글쓰기

'응원 막대풍선에 발암물질 충격' 프로야구단 굿즈서 기준치 넘는 카드뮴·납 성분 검출


[아시아경제 김봉기 기자] 프로야구단의 온·오프라인 쇼핑몰과 야구장 인근 노상에서 판매하는 막대풍선 및 어린이용 야구용품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됐다.


한국소비자원은 17일 프로야구단 공식 온·오프라인 쇼핑몰과 야구장 인근에서 판매하는 야구 관련 용품 34개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대상은 공식 쇼핑몰에서 파는 응원용 막대풍선 10종, 어린이용 글러브 9종, 소프트볼 10종에 야구장 인근 노상에서 파는 막대풍선 5종이다.

'응원 막대풍선에 발암물질 충격' 프로야구단 굿즈서 기준치 넘는 카드뮴·납 성분 검출


조사 결과 어린이 제품 안전기준을 초과하는 프탈레이트 가소제와 유해 중금속이 검출됐다. 막대풍선은 어린이는 물론 프로야구 관중에게 인기가 높은 응원 도구다. 시중에서 구할 수 있는 15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12개 제품(쇼핑몰 7종, 노상 판매 5종)에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0.2~30.2%, 11개 제품(쇼핑몰 6종, 노상 판매 5종)에서 카드뮴이 601~756㎎/㎏ 수준으로 검출됐다. 이는 어린이제품안전특별법에 따른 어린이 제품 공통 안전기준(프탈레이트계 가소제 0.1% 이하, 75㎎/㎏ 이하)을 각각 최대 302배, 10배 이상 초과한 정도다.


그러나 14세 이상 사용 가능 또는 성인용 등의 표기로 어린이 제품이 아니라는 표시도 없고 어린이에게도 제한 없이 판매하고 있다. 프탈레이트계 가소제는 내분비계 교란 물질로 간과 신장을 손상하고 남성에게는 정자 수 감소를, 여성에겐 불임 등 생식기능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카드뮴 역시 신장 및 호흡기계 부작용을 일으키고 어린이에겐 학습능력 저하 등을 일으키는 1급 발암물질이다.

'응원 막대풍선에 발암물질 충격' 프로야구단 굿즈서 기준치 넘는 카드뮴·납 성분 검출


프로야구단 공식 쇼핑몰에서 파는 어린이용 글러브 6종에서 유해 가소제와 납 성분이 검출됐다. 조사대상 9개 제품 중 2개 제품에서 프탈레이트 가소제가 1.5%에서 8.3%, 4개 제품에서 납이 668~956㎎/㎏ 수준으로 검출됐다. 이는 각각 안전기준을 최대 83배, 3배 초과한 정도다. 납은 어린이 지능 발달을 막고 식욕부진과 빈혈, 근육 약화를 유발하는 2급 발암물질이다 .


이 밖에도 어린이용 글러브 및 소프트볼 19개 제품은 일반 표시사항을 전부 또는 일부 빠뜨렸으며 17개 제품은 KC 마크도 표기하지 않았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에서 유해물질이 기준을 초과해 검출됐거나 표시가 부적합한 어린이용 글러브 및 소프트볼을 제조·수입·판매하는 사업자에게 해당 제품의 판매 중지 및 회수 또는 표시개선을, 응원용 막대풍선을 제조·수입·판매하는 사업자에게는 어린이 대상 판매 중지 및 어린이 제품에 준하는 품질개선을 권고했다. 해당 사업자는 이를 수용하여 자발적으로 개선하기로 했다. 국가기술표준원에는 관련 어린이 제품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를 요청할 계획이다.



김봉기 기자 superch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