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흥민, 오프사이드·역전패에 빛바랜 시즌 첫 도움

최종수정 2019.09.22 11:13 기사입력 2019.09.22 11:13

댓글쓰기

손흥민[사진=AP 연합뉴스]

손흥민[사진=AP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손흥민(27·토트넘)이 시즌 첫 도움을 기록했지만 팀이 역전패하면서 높지 않은 평점을 받았다.


손흥민은 21일(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의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시티와의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풀타임을 뛰며 팀의 선제골에 기여했다. 전반 29분 후방에서 한 번에 넘어온 패스를 받아 뒤에서 쇄도해 들어가던 해리 케인에게 힐패스를 내줬다. 케인은 수비에 밀려 넘어지면서도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고 공에 발을 갖다 대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이로써 손흥민은 올 시즌 첫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멀티 골'을 기록했던 지난 라운드 크리스털 팰리스전에 이은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그러나 토트넘은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후반에 상대에 연속골을 허용하며 1-2로 역전패했다. 손흥민은 1-0으로 앞선 후반 13분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골키퍼와 맞서는 기회를 잡았으나 왼발 슈팅이 골대를 살짝 벗어나 득점 기회를 놓쳤다. 후반 22분에는 케인의 패스를 받은 세르주 오리에가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추가골을 넣었으나 앞선 상황에서 손흥민이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던 것으로 판정돼 골이 무효처리 됐다.


현지 매체들은 경기 후 손흥민에게 높지 않은 평가를 내렸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손흥민에게 평점 6점을 부여했다. 케인과 세르주 오리에 등 4명은 손흥민보다 높은 7점을 받았다. 영국 축구전문 매체 풋볼런던은 손흥민에게 6점을 줬다. 이 매체는 "케인의 선제골을 도왔지만, 후반전에 두 번의 좋은 기회를 날렸다"며 낮은 평점의 이유를 설명했다.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6.7점을 부여했다. 케인(7.6점)과 대니 로즈(6.9점), 에릭 라멜라(6.8)에 이어 팀 내 4번째였다.


손흥민이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었다는 비디오판독(VAR) 결과에 대해서도 논란이 있었다. 현지 매체들은 "VAR을 통해 확인했을 때 손흥민이 오프사이드였는지 아니였는지 판단하기가 매우 어렵다. 까다로운 판정"이라고 평가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