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넥슨, 상반기 장기 흥행작 호조로 '반기 최대 매출'(종합)

최종수정 2019.08.08 16:10 기사입력 2019.08.08 16:10

댓글쓰기

상반기 해외매출 2년 연속 1조 원 돌파

넥슨 2분기 실적 요약

넥슨 2분기 실적 요약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넥슨이 올해 상반기 글로벌 흥행 게임들의 성과를 바탕으로 반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특히 해외에서 올린 상반기 매출은 2년 연속 1조원을 넘어섰다.


넥슨은 8일 올해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3% 성장한 5712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역대 2분기 기준 최대 성과를 경신한 것이다. 모바일 게임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6%의 높은 성장세를 보이며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PC온라인게임 매출 역시 상승하며 양대 플랫폼 실적 모두 우상향했다. 2분기 영업이익은 전망치 범위인 1377억원을, 순이익은 전망치를 상회한 2030억원을 기록했다. 이 같은 2분기 성과에 따라 넥슨은 올해 상반기 반기 최대 매출인 1조5852억원을 기록하게 됐다. 상반기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6955억원, 7693억원이다.


◆반기 최대 해외 매출 기록 = 올해 상반기 넥슨은 지난 해에 이어 2년 연속 글로벌 매출 1조원을 돌파했다. 이번 상반기 해외 매출은 반기 기준 최고 기록인 1조1156억원으로 전체 매출의 72%의 비중을 차지했다. 2분기 기준으로도 전년 동기대비 6.6% 성장한 3656억원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전년 동기 대비 비슷한 수준의 성과를 낸 중국 지역을 제외하고 전부 두 자릿 수 이상의 성장률을 보이며 지역별 고른 성장을 보였다.


중국에서는 서비스 11주년을 맞이한 '던전앤파이터'가 노동절 및 11주년 기념 업데이트를 통해 다채로운 콘텐츠와 이벤트들을 선보여 안정적인 매출을 이어 갔다. 또한 지난 해 2분기 대비 73%의 성장률을 보인 유럽 외 기타 지역은 '메이플스토리M'과 '액스(AxE)', '오버히트' 등 모바일 게임들이 선전했다. 북미와 일본 역시 '메이플스토리2'와 '메이플스토리M'이 PC와 모바일 양대 플랫폼에서 호성적을 거두며 각각 전년 동기 대비 24%, 40% 성장했다.


◆국내 시장 장르 특성 살린 콘텐츠 = 2분기 한국 지역에서는 전년 동기 대비 25% 성장하는 성과를 거뒀다. 서비스 16주년을 맞이한 넥슨의 대표 장기 흥행 지식재산권(IP) '메이플스토리'는 전략적 콘텐츠 업데이트와 사용자 친화적인 운영으로 6분기 연속 두 자릿 수 성장을 이어갔다. '국민 캐주얼 레이싱 게임'으로 불리는 '카트라이더'도 작년 2분기 대비 2배에 가까운 매출을 달성했다. 지난 4월 출시한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트라하'도 순조로운 서비스를 진행 중이다.

넥슨 출시 예정작

넥슨 출시 예정작



◆'바람의나라: 연' 등 신작 출시로 하반기 공략 = 넥슨은 하반기 자사의 첫 게임이자 세계 최장수 상용화 그래픽 MMORPG 기네스 기록을 가지고 있는 원작 '바람의나라'를 기반으로 한 모바일 게임 '바람의나라: 연' 등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 게임은 원작 팬들의 감성을 충족시키고자 특유의 조작감과 전투의 재미를 모바일에 최적화한 사용법 등 다방면의 요소들을 고려해 개발 중이다. 이 밖에도 '카운터사이드', 'V4' 등의 신작이 출시를 기다리고 있다.


오웬 마호니 넥슨 대표는 "넥슨의 2분기 실적은 자사가 보유한 장기 흥행작에 대한 탁월한 운영 역량을 보여줄 뿐 아니라 사업 모델의 유효성을 보여주는 결과"라며 "3분기 이후에도 서비스 강점을 살려 글로벌 시장에서 입지를 더욱 단단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