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손에 스타벅스, 뉴요커처럼" 스세권·카공족 아시죠?…韓 커피문화 바꾼 20년

최종수정 2019.07.26 09:00 기사입력 2019.07.26 08:58

댓글쓰기

스타벅스 한국 상륙 20년…문화를 팔았다
커피와 문화에 열광…1000호점·1조클럽
세계 스타벅스의 IT 혁신 주도…친환경 앞장

"한 손에 스타벅스, 뉴요커처럼" 스세권·카공족 아시죠?…韓 커피문화 바꾼 20년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스세권, 카공족, 테이크아웃.' 모두 스타벅스로 인해 생겨난 신조어와 문화다. 스타벅스가 건물에 들어서면 인근 점포 매출이 증가하고 건물 시세까지 오르는 효과를 낸다는 스세권(스타벅스+역세권)이라는 말까지 나왔다. 20~30대 사이에선 마치 뉴요커(뉴욕에 사는 사람)처럼 스타벅스 로고가 정면으로 보이도록 컵을 들고 다니는 게 유행처럼 번지며 테이크아웃 문화가 자리를 잡았다. 스타벅스에서 공부하는 사람들이 등장하면서 '카공족'(카페에서 공부하는 사람)도 이젠 쉽게 볼 수 있다. 1999년 7월27일 서울 이화여대 앞에 처음 문을 연 스타벅스가 한국에 상륙한 20년 동안 바꾼 한국의 커피 문화다.

스타벅스 1호점 이대점(1999년 7월)

스타벅스 1호점 이대점(1999년 7월)



◆새단장한 1호점…눈부신 실적 '1조클럽'=국제통화기금(IMF) 위기를 겪고 있는 와중에도 1999년 7월 문을 연 스타벅스 1호점 이화여대점은 문전성시였다. 20∼30대 여성을 중심으로 하루 방문객이 700명에 달했다. 이들은 스타벅스의 커피와 문화에 열광했다. 20주년을 앞두고 이대점은 새롭게 태어났다. 이달 26일 리뉴얼 오픈한 이대R점은 리저브와 티바나 전용 매장으로 특화한 새로운 운영 콘셉트와 함께 1호점을 상징하는 기념 매장으로 탈바꿈했다. 스타벅스커피코리아는 초심을 잃지 않고 감동을 드리기 위해 리뉴얼을 단행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한 손에 스타벅스, 뉴요커처럼" 스세권·카공족 아시죠?…韓 커피문화 바꾼 20년


1997년 9월10일 설립된 스타벅스커피코리아의 실적 성장세는 눈부시다. 2000년 86억원에서 출발한 매출은 이듬해 191.5% 성장한 252억원을 달성했다. 2016년엔 국내 커피전문점 최초로 1조원을 돌파했다. 지난해엔 1조5224억원을 달성, 이는 2000년과 비교하면 176.3배 성장한 것이다. 영업이익 역시 대폭 증가했다. 2000년 4억원이던 영업이익은 2017년에 1000억원을 넘겼고 지난해 1428억원을 달성했다. 이는 2000년과 비교하면 324배나 된다.


눈부신 성장과 함께 일자리 창출에도 적극 기여하고 있다. 스타벅스 매장은 모두 직영점으로 운영되며 매장에서 일하는 파트너 직원들은 모두 정직원이다. 2001년 399명이던 직원 수는 지난해 1만4846명이 됐다.

"한 손에 스타벅스, 뉴요커처럼" 스세권·카공족 아시죠?…韓 커피문화 바꾼 20년


◆한국 스타벅스가 창조한 혁신=스타벅스는 미국에서 태어났지만 혁신만큼은 한국서 이뤄지고 있다. 한국의 IT 서비스를 집약해 2014년 전 세계 스타벅스 최초로 자체 개발해 선보인 '사이렌 오더'가 대표적이다. 방문 전 휴대폰 애플리케이션으로 미리 주문과 결제를 해 대기시간을 줄일 수 있는 서비스로, 올해 6월까지 누적주문 건수가 800만건을 돌파했다.


혁신적인 디지털 마케팅과 모바일 기기들을 통해 고객과 소통하는 것 또한 한국에서 만들어냈다. 스타벅스는 이름을 호명하는 감성적인 소통을 만들어나가기 위해 2014년 '콜 마이 네임' 서비스를 개발해 전 세계 60여개 국가 중 최초로 디지털 시스템을 통해 고객 이름을 호명하는 서비스를 선보였다.

스타벅스 드라이브 스루 화상주문 시스템(경주보문호수DT점).

스타벅스 드라이브 스루 화상주문 시스템(경주보문호수DT점).



스타벅스는 커피 트렌드를 주도하는 제품 개발에도 매진하고 있다. 세계 최고의 에스프레소 추출 머신인 블랙이글을 비롯해 다양한 추출 기구를 갖춘 리저브 바 매장 오픈을 확대하며 스페셜티 커피 문화를 창출해 나가고 있다.


친환경 경영에도 앞장선다. 스타벅스는 지난해 7월 일회용품 줄이기 대책을 포함한 전사적인 친환경 캠페인 실행 계획안 '그리너 스타벅스코리아'를 발표하고 종이빨대 도입, 커피찌꺼기 재활용률을 높이는 등의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