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컴백' 여자친구 "'열대야', 지금 우리 나이대에 할 수 있는 노래"

최종수정 2019.07.01 17:03 기사입력 2019.07.01 17:03

댓글쓰기

여자친구가 '열대야'로 컴백했다. 사진=쏘스뮤직

여자친구가 '열대야'로 컴백했다. 사진=쏘스뮤직


그룹 여자친구가 멋있게 보이려는 변화를 가미했다.


여쟈친구는 1일 오후 4시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일곱 번째 미니앨범 '피버 시즌'(FEVER SEASON) 쇼케이스에서 "이번에 멋있어 보이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유주는 "의도적으로 바꿨다기 보다는 자연스러운 성장이기 때문에 기존의 색깔도 가져갔다. 연습하면서 우리와 안 맞다는 옷 같다는 생각을 하지 않았다. 우리가 하니까 우리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며 "자연스럽게 잘 성장하고 있구나 싶었다"고 밝혔다.


엄지는 "지금 저희 나이대에 할 수 있는 것들을 생각해보니 '열대야'와 잘 맞다는 생각을 했다. 저희는 계속해서 성장하고 있는데 노래에서 성장하지 않고 옛날 모습만 가져가면 지금의 저희와 안 맞는 느낌이 날 수도 있다"고 변화를 시도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조금은 새롭지만 그렇다고 기존 것을 많이 잃으려고 하지는 않고 있다. 이것도 잘 소화한다는 이야기를 해주실 수 있도록 열심히 할 생각이다"고 각오를 전했다.

한편 여자친구의 타이틀곡 '열대야'는 사랑의 설렘에 수줍어하던 소녀가 어느새 열대야 같은 사랑을 하고 있다는 내용을 담았다. 한 뼘 더 깊어진 사랑에 대해 이야기하는 곡이다. 여자친구의 새 앨범은 이날 오후 6시부터 음원 사이트를 통해 들을 수 있다.




권수빈 연예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