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디엔에이링크, 美 일루미나 최신 NGS 장비 추가 도입

최종수정 2019.07.01 14:39 기사입력 2019.07.01 14:39

댓글쓰기

디엔에이링크, 美 일루미나 최신 NGS 장비 추가 도입

[아시아경제 구은모 기자] 디엔에이링크 가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NGS)' 수주 확대로 최신장비를 도입하는 등 시장 대응력 강화에 나선다.


디엔에이링크는 NGS 수주 확대를 위해 미국 생명공학기술 전문 기업 일루미나의 최신 NGS 장비 ‘노바식6000(NovaSeq6000)’을 도입했다고 1일 밝혔다. 노바식6000은 장비 1대당 월 360명 이상의 전장유전체(WGS)를 해독할 수 있어 유전체 분석 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노바식 도입을 통해 유전체 분석 속도와 비용 면에서 경쟁력을 갖추면서 최근 국립보건연구원 위암 NGS 프로젝트에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본계약을 앞두고 있다”며 “이번 NGS 프로젝트를 통해 국립암센터 및 서울대병원 위암 샘플의 NGS 분석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신규 NGS 수주도 논의 중이며, 원가 경쟁력을 바탕으로 향후 NGS 추가 수주에 철저히 대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정부 10년간 100만명의 유전체 정보 등을 수집하는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 사업을 본격화했다. 정부는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 사업을 통해 100만명의 임상 시료를 수집해 전장유전체 분석을 수행할 계획이며, 10년간 1조50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바이오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사업은 바이오헬스 산업 성장을 위한 기반이 될 것”이라며 “빅데이터가 구축되면 유전자를 기반으로 하는 맞춤형 의료, 의약품, 화장품 등 기술개발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구은모 기자 gooeunm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