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콩 주권반환 기념일, 대규모 시위로 긴장 고조

최종수정 2019.07.01 18:23 기사입력 2019.07.01 09:2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홍콩 주권반환 22주년 기념일인 1일 홍콩 시내 곳곳에서는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반대로 촉발된 대규모 민주화 시위가 열린다.


1일 야권과 재야단체는 홍콩 주권 반환 기념일인 이날 오전 6시 30분(GMT 기준, 한국시간 1일 오후 2시 30분)부터 빅토리아 공원에서 정부 청사까지 행진한다. 금융시장과 기업 대부분은 이날 문을 닫는다.

1997년 7월 1일 영국에서 중국으로의 주권 반환을 기념하는 것은 홍콩의 주요 공식행사 중 하나다. 홍콩에서는 1997년 이후 매년 기념일마다 수만에서 수십만 명이 참여하는 민주화 시위가 열려 왔는데, 이번 시위는 '송환법 반대' 시위와 맞물려 더욱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지난달 18일 사과 기자회견 후 공개석상에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는 홍콩 행정 수반 캐리 람 행정장관도 참석하는 만큼 '송환법 완전 폐지', '캐리람 장관 사퇴' 등을 외치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커질 전망이다. 지난달 16일 송환법 반대 시위에 주최측 추산 약 200만명이 참여해 2014년 홍콩 민주화 시위인 ‘우산혁명’의 50만명을 넘어서기도 했다.


이날 홍콩 주권 반환 기념일을 맞아 반정부 시위가 격해질 것이 예고된 상황에서 전날에는 친정부 시위대 수만명이 거리로 나와 정부와 시위 진압 관련 경찰 조치를 지지하는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주최측은 16만5000명의 시민이 거리 행진에 참여하고 경찰 5300명 정도가 투입됐다고 추정했다. 곳곳에서는 정부 지지 시위대들과 송환법에 반대하는 반정부 시위대가 충돌하기도 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이날 투입되는 시위 진압 경찰 숫자가 5000명 가량 될 것이라고 전했다. 홍콩 정부측은 이날 시위가 과격해져 또 다시 시위대와 경찰간 충돌이 있을 것을 대비해 홍콩반환 기념행사 규모를 축소하고 행사장 주변의 일반인 출입을 제한하며 경계를 강화한 상황이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