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SKT, 기아 K7 프리미어에 카투홈 탑재…차에서 집 에어컨 켠다

최종수정 2019.06.24 09:44 기사입력 2019.06.24 09:44

댓글쓰기

차량에서 집안 조명과 에어컨, 보일러 등 홈 IoT 기기 제어하는 카투홈 서비스
집안에서 인공지능 스피커로 차량 시동, 문잠김, 경적 등 홈투카 서비스
“이동통신 - 자동차 - 홈IoT가 모두 연결되는 ‘초시대’ 구현 선도”

SKT, 기아 K7 프리미어에 카투홈 탑재…차에서 집 에어컨 켠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자동차에서 집안 에어컨을 틀고, 집안에서 자동차의 시동을 켜는 사물인터넷(IoT) 시대가 열린다.


SK텔레콤은 24일 출시되는 기아자동차 K7 프리미어에 카투홈(Car to Home), 홈투카(Home to Car) 서비스를 탑재한다고 밝혔다.

카투홈은 SK텔레콤의 스마트홈 시스템과 기아자동차의 커넥티드카 서비스 유보를 연동해 집안의 홈IoT 기기를 원격으로 제어하는 서비스다. 사용자는 차량 내 네비게이션을 통해 집안의 ▲스마트플러그 ▲가스차단기 ▲조명 ▲에어컨 ▲보일러를 제어할 수 있다.


외출모드와 귀가모드를 설정할 시 한 번에 여러 개의 홈IoT 기기도 제어할 수 있다. 외출모드 시 특정 기기는 한꺼번에 꺼지고, 귀가모드 시 특정 기기가 작동되는 식이다.


홈투카는 집에서 자동차의 시동, 문잠금, 경적, 비상등, 온도조절 등을 설정할 수 있는 서비스다. 사용자는 인공지능(AI) 스피커 누구에 음성명령을 내려 다양한 기능을 원격 제어할 수 있다.

홈투카는 이미 기아자동차 K3·스포티지, 현대자동차 투싼 등에 제공되고 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앞으로 현대기아차그룹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홈투카·카투홈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우선 K7 출시를 기점으로 블루링크와 유보가 적용된 현대기아차 대부분의 차종에 홈투카가 사용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홍승진 SK텔레콤 AI홈유닛장은 "카투홈과 홈투카를 통해 홈 가전 중심의 연결에서 벗어나 자동차까지 연결을 확장함으로써 일상생활의 편의성을 확대했다”며 “향후 다양한 홈 관련 기기를 연결하는 초시대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SKT, 기아 K7 프리미어에 카투홈 탑재…차에서 집 에어컨 켠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