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이란, 美 드론 격추 큰 실수"…확전은 경계

최종수정 2019.06.21 07:43 기사입력 2019.06.21 04:53

댓글쓰기

미국 공군 소속 무인항공기(드론). 자료사진.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미국 공군 소속 무인항공기(드론). 자료사진.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이란 혁명수비대의 미군 무인항공기(드론) 격추에 대해 "큰 실수를 한 것이다. 참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확전은 자제하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백악관에서 회담하기 전 취재진과 만나 이란의 무인기 격추와 관련해 "누군가 멍청하고 느슨한 짓을 했다. 큰 실수를 한 것"이라면서 "미국은 참지 않을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조종사가 타고 있지 않았다는 점을 거론하면서 "매우 큰 차이가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만약 조종사가 탔을 경우 미국인이 위협당했다는 점에서 전혀 다른 상황이 될 것이라는 의미로, 비록 드론이 격추됐지만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 않은 만큼 큰 문제로 여기지 않을 수도 있다는 점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무인가는 분명히 공해(상공)에 있었고 모두 과학적으로 기록돼 있다"면서 "도적인 것이었다고는 믿기 어렵다. 그러면 안되는 누군가가 저지른 실수라고 느낀다"고 말했다. 이란 공격 여부에 대해선 "곧 알게 될 것"이라고만 말했다. 참모들이 전쟁을 주장하고 있냐는 질문엔 "전혀 아니다. 사실 많은 경우에 그 반대다. 나는 이 끝없는 전쟁들에서 떠나고 싶다고 말했다. 나는 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올린 트윗에서도 "이란은 매우 큰 실수를 했다"고 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날 오전 트럼프 대통령 주재로 백악관에서 긴급 회의를 소집, 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등 긴박하게 움직였다. 최근 사의를 표명한 패트릭 섀너핸 국방부 장관 대행, 후임으로 지명된 마크 에스퍼 육군성 장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이란과의 전쟁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는 미 의회에선 자제를 촉구하는 발언이 나왔다.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미국은 이란과 전쟁을 치를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팩트를 명확히 확인하기 전에는 어떤 성급한 행동도 없도록 해야 한다"면서 "어떻게 해서 여기까지 오게 됐는 지 사실 관계를 파악해 보자"고 말했다. 미 의회는 이날 20명의 의원들이 행정부를 상대로 정례 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드론 격추 등 이란의 상황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드론 격추를 놓고 상호 책임 공방을 벌어지기도 했다.


미 중부군 사령부는 이날 성명을 내 "미 동부시간 기준 이날 오전4시5분(이란 시간대 오후7시35분) 쯤 호르무즈 해협 상동 국제 공역에서 운행 중이던 미군의 드론이 이란의 방공미사일에 의해 격추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것은 국제 공역에서의 미군 정보 자산에 대한 부당한 공격"이라며 드론이 이란 영공을 침범하지 않았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미 국방부 당국자들은 이란의 방공 마시일이 고공을 비행하고 있던 미국의 드론을 격추시킬 수 있었다는 사실에 대해 놀라고 있다고 NYT는 전했다.


반면 이란 측은 드론이 자국 영공을 침범해 불법적인 정찰을 했기 때문에 격추했다고 반박했다.


이란의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외무부 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드론이 격추된 장소의 정확한 좌표와 함께 "미군의 드론이 아랍에미리트에서 스텔스 모드로 이륙한 후 이란 영공을 침범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란 혁명수비대(IRGC)가 자국 영공에 진입한 미국의 무인항공기(드론)을 격추했다고 밝혔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란 혁명수비대는 남부 호르모르간 지역 영공에 진입한 미국의 드론을 격추했다고 밝혔다. 혁명수비대 관계자는 이 드론이 RQ-4 글로벌 호크 기종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이번 사건은 미국의 이란핵협정(JCPOA) 탈퇴와 최근 오만해 유조선 피격 등으로 미국과 이란 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발생한 것이다. 유조선 피격이 발생한 지난 13일에도 이란은 미국의 MQ-9 드론을 향해 지대공 미사일을 발사했으나 격추에는 실패했다고 CNN 방송이 보도한 바 있다.





뉴욕=김봉수 특파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