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상암에서 미래 교통 체험…자율주행 페스트벌 개최

최종수정 2019.06.20 11:00 기사입력 2019.06.20 11:00

댓글쓰기

서울 상암에서 미래 교통 체험…자율주행 페스트벌 개최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 국토교통부는 22일 서울시와 함께 마포구 상암동에서 세계 최초의 ‘5G 융합 도심 자율주행 테스트베드’를 조성을 위한 자율주행 관제센터인 ‘서울 미래 모빌리티 센터’를 개관한다고 20일 밝혔다.


상암 자율주행 테스트베드는 도심형 자율주행지원 C-ITS(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 인프라를 비롯해 정밀도로지도 플랫폼, 전기차 충전소 등의 시설을 갖추고 있다. 우리나라의 앞선 5G 융합 자율주행 등 다양한 미래 모빌리티 실증 공간으로 24시간 민간에 무료 개방된다.


기존의 국내 자율주행 테스트베드는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K-City'로, 폐쇄된 공간에 실제 도로환경을 재현해 자율주행 실험과 차량 인증 등에 활용하고 있다.


상암 에스플렉스 1층에 조성된 서울 미래 모빌리티 센터는 자율주행과 커넥티드 카, C-ITS 등 미래교통의 관제와 기술발전 지원에 특화된 공간으로, 24시간 무료로 개방된다.


국토는 센터 개관을 기념해 오는 22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상암 자율주행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우리나라에 자동차와 전화기가 들어온지 110여년만에 세계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한 5G 기술과 미래 모빌리티를 대표하는 자율주행 커넥티드 카가 만나 서울 한복판 상암 도로를 주행하는 역사적인 날인 셈이다.

‘5G로 연결되는 미래교통’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상암 자율주행 페스티벌’에는 SK텔레콤, KT, 삼성전자, LG전자, 언맨드솔루션 등 자율주행 관련 국내 기업과 대학교 등 총 17개 기관에 참여한다.


버스 4대나 승용차 등 총 7대의 자율주행 버스가 월드컵북로 1.1㎞ 구간을 시민들을 직접 태우고 운행하면서 5G 기반 신호인식, 고장차량 회피 등 다양한 자율주행 기술을 시민들에게 선보이게 된다.


이번 페스티벌에는 상암동 지역의 상암·상지초등학교 어린이와 부모님을 초청해 5G 자율주행차량 탑승 기회를 제공한다. 또 자율주행차량 탑승을 원하는 시민은 행사장에 마련된 현장등록 접수처에서 신청 후 자율주행차량 탑승이 가능하다. 행사 당일 10시30분부터 현장 등록이 시작된다.


이 밖에도 5G 자율주행차량 원격 제어, 드론체험, 전기차 등 다양한 기술전시도 개최, 모빌리티 기술을 미리 볼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된다.


다양한 즐길거리도 선보인다. 가상현실(VR) 안경을 쓰고 실제 ▲잠수함 ▲열기구 ▲구급차에 올라 가상 체험해볼 수 있고, 미리 가족사진 등 기념할만한 사진을 스마트폰에 담아 오면 특별한 교통카드를 만들 수 있다.


서울시는 이날 오전 5시부터 오후 5시까지 월드컵북로 디지털미디어시티사거리부터 월드컵파크6단지사거리 구간 양방향 8차로 중 6개 차로를 통제한다. 월드컵파크2단지사거리부터, 월크컵파트4단지 사거리, 디지털미디어시티사거리구간 일부 차로도 이날 오전 5시부터 11시까지 통제할 예정이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