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캠코, 청년혁신지원센터에 공유오피스와 글로벌인재 공간 마련

최종수정 2019.06.20 09:05 기사입력 2019.06.20 09: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20일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와 공유오피스기업 스파크플러스와 함께 '청년혁신창업 생태계 활성화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캠코가 기획재정부로부터 위탁받아 나라키움 역삼A빌딩에 개관하는 '나라키움 청년혁신지원센터'에 내에 청년들의 안정적 창업공간을 조성하고 청년창업자 발굴 및 육성, 입주기업 성장 지원 등 청년창업 지원을 위한 공동협력을 통해 혁신창업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코이카는 나라키움 청년혁신지원센터 내에 글로벌 청년 인재의 취ㆍ창업 육성 지원을 위한 '글로벌청년혁신센터'를 조성하고 스파크플러스는 예비·1인창업자와 벤처기업 등의 혁신성장 지원을 위해 공유오피스 형태인 '혁신창업공간'을 제공키로 했다.


이에 따라 나라키움 청년혁신지원센터는 소셜벤처허브, 글로벌청년혁신센터, 혁신창업공간으로 복합 구성될 예정이다. 캠코는 이를 통해 청년들이 보다 쉽고 편하게 접근할 수 있는 집적된 형태의 창업지원 공간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캠코는 입주기관과 운영위원회를 구성하여 청년 혁신성장을 실질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상시 협력할 계획이다.


문창용 캠코 사장은 “금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청년혁신지원센터가 청년들이 창업의 꿈을 이루고 스타트업 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이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캠코는 국유재산을 활용한 청년창업 지원 플랫폼 조성 등을 통해 국민의 창업 수요에 적극 부응하고 혁신성장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