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콩시위 70여명 부상…"송환법 철회때까지 계속 시위"

최종수정 2019.06.13 11:27 기사입력 2019.06.13 07:5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12일(현지시간) 홍콩에서 발생한 '범죄인 인도법안'(일명 송환법) 반대 시위로 70여명이 부상했다.


1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홍콩 경찰이 격렬해진 시위대를 해산시키기 위해 물대포, 최루탄 등을 동원했고 경찰과 시위대의 정면 충돌로 70여명이 다쳤다고 보도했다. 이중 2명은 중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부상자 중에는 경찰과 시위대 뿐 아니라 현장 취재를 나섰던 언론인도 포함돼 있다.


경찰이 시위 진압 과정에서 곤봉을 사용했다는 증언도 나왔으며, 살상력은 낮지만 맞으면 상처를 입을 수 있는 고무탄을 장착한 공기총도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5000명이 넘는 경찰이 지난 11일 밤부터 12시간 교대로 시위 현장에 배치됐으며 시위 당일 분위기가 격렬해지자 수백명이 추가 투입돼 시위대 해산에 나섰다.


홍콩정부는 이번 시위를 평화시위가 아닌 폭동으로 간주했다.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람 행정장관은 시위대가 쇠파이프를 사용하고 경찰을 향해 벽돌을 던지는 시위 현장 동영상을 공개하며 폭력시위를 비판했다. 홍콩 경찰 책임자는 이번 시위가 폭동이라며 최대 10년의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홍콩 시민들의 저항으로 입법의원들의 회의장 입장이 불가능해지면서 12일 오전 11시로 예정됐던 ‘범죄인 인도 법안’ 개정안 심의는 연기됐다. 하지만 시위대는 정부가 법안을 철회할때까지 시위를 계속 이어간다는 입장이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