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허블레아니호 와이어 설치 막바지…현지시각 11일 오전부터 인양

최종수정 2019.06.11 07:52 기사입력 2019.06.10 20:0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지난달 29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의 인양이 11일 오전부터 이뤄질 전망이다.


정부합동신속대응팀의 지휘관 송순근 주헝가리 한국대사관 국방무관(대령)은 10일 현장 브리핑에서 "4개 본 와이어 중 어제까지 2번 빼고 1, 3, 4번이 다 배 밑을 통과해 결속 대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 2번까지 다 배 밑을 통과하면 크레인에 걸 수 있도록 하는 준비까지 최대한 마치겠다. 만약 이게 다 되면 실제 인양 시점은 내일 오전으로 할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2번 와이어 설치가 늦어지는 이유에 대해 송 대령은 "돌이나 콘크리트 조각 등으로 본와이어가 제대로 안 들어가는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허블레아니가 예정대로 11일 인양되면 사고가 일어난 지 14일째만이다.

50t 유람선인 허블레아니는 대형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에 들이받힌 뒤 불과 7초만에 침몰했다. 배에는 관광객과 가이드 등 한국인 33명과 헝가리인 선장, 승무원 등 모두 35명이 타고 있었으며, 사고 직후 7명은 구조됐지만 7명은 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오전까지 한국인 사망자는 모두 19명으로 늘었고 실종자는 7명이다.


한국과 헝가리 구조 당국은 10일에도 헬리콥터 3대를 투입해 공중 수색을 계속하고 수상 수색도 남쪽으로 50km 지점까지 할 예정이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